'폭염 해소될까'....제19호 태풍 솔릭 북상
입력: 2018.08.18 11:56 / 수정: 2018.08.18 11:56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18일 괌 북북서쪽 약 1450km 부근 해상에서 계속 북북서진

[더팩트|고은결 기자] 지난 16일 발생한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며 국내 날씨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전날 오후 9시경 중 소형급 세력으로 괌 북북서쪽 약 1240km 부근 해상을 지나 북북서진하고 있다.

태풍 솔릭은 18일 오후 9시경 강 중형급으로 몸집을 불린 채 괌 북북서쪽 약 1450km 부근 해상에서 계속 북북서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오후 9시경에는 세력을 조금 더 확장하고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87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고 경로를 틀어 북서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어 20일 오후 9시경에는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70km 부근 해상을 지나 경로를 틀고 서북서진할 전망이다.

태풍 솔릭은 21일 오후 9시경에도 강 중형급 세력을 유지한 채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22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해 서북서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22일 오후 9시경에는 강 소형급으로 세력이 다소 약해지고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110km 부근 해상을 지나 서귀포 방향으로 서북서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솔릭은 아직 발생 초기여서 예상 이동경로와 태풍 위치 변동성은 크다. 이에 따라 한반도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한편 제19호 태풍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속의 족장'을 의미한다.

keg@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