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미담] 다산신도시와 다르다! 택배기사 위한 '셀프 카페' 마련한 전주 아파트
입력: 2018.04.11 09:24 / 수정: 2018.04.11 09:32

다산신도시 택배 차량 통제와 상반되는 전주 덕진구의 에코시티데시앙아파트 주민의 선행이 주목받고 있다. /더팩트 독자게시판
다산신도시 택배 차량 통제와 상반되는 전주 덕진구의 에코시티데시앙아파트 주민의 선행이 주목받고 있다. /더팩트 독자게시판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전북 전주시 덕진구의 에코시티데시앙아파트 주민이 택배기사를 위한 훈훈한 온정을 전해 박수를 받고 있다. 더팩트 독자게시판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택배기사를 배려한 '한 평 카페'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끈다.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의 한 아파트가 택배 차량의 지상 진입을 막아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대조된다.

한국일보는 10일 택배기사와 청소 용역 직원, 경비원 등을 위해 커피2종류와 녹차, 홍차, 율무차 및 종이컵과 온수, 물티슈까지 마련한 셀프바 형식의 '한 평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정수현(36) 씨 부부와 인터뷰를 소개했다. 정 씨는 부부는 전주 에코시티데시앙아파트 1층에 거주하며 3월 초부터 자발적으로 '한 평 카페'를 열었다.

정 씨는 한국일보와 인터뷰에서 "최근 이사를 왔는데 전부터 꼭 해보고 싶었던 일"이라면서 "주민분들이 함께 도와주셔서 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함께 살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다"면서 "처음 설치할 때 테이블과 커피, 컵, 보온병은 제 용돈으로 산 건 맞지만 이후 주민분들이 함께 해주셔서 비용이 전혀 들지 않고 있다"며 "저희 부부는 보온병을 닦아 온수만 채우는 정도"라고 밝혔다. 이 아파트 주민들이 '한 평 카페'에 음료와 사탕, 고구마 등 간식까지 함께 채워 넣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씨가 거주하는 아파트는 1월부터 입주하기 시작한 '새 아파트'다. 다산신도시와 마찬가지로 소방차나 구급차, 경찰차 등 긴급 차량을 제외한 차량은 지하공간만 이용할 수 있다. 택배 차량은 어떨까. 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무인택배함이 지상에 있지만 택배 물량이 수레로 나를 양이 아니라 단지 내 지상 진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10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다산신도시의 한 아파트단지에 택배 배송업체 직원들이 배송품을 주차장 한 켠에 쌓자 주민들이 물품을 찾고 있다. /남양주=남윤호 기자
10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다산신도시의 한 아파트단지에 택배 배송업체 직원들이 배송품을 주차장 한 켠에 쌓자 주민들이 물품을 찾고 있다. /남양주=남윤호 기자

지난 2일 다산신도시의 한 아파트는 '품격과 가치를 위해 지상에 택배차량 출입을 통제한다'는 공지문을 내걸고 주민에게 협조하지 않는 택배기사 대응 매뉴얼까지 소개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대응 매뉴얼에는 "택배기사가 정문으로 찾으러 오라던지 놓고 간다고 연락이 올 경우 '정문과 동문 주차장 파킹 후 카트로 배달가능한데 그걸 왜 제가 찾으러 가야 하죠? 기사님 업무 아닌가요?'라고 대응하라"고 적혀 있다.

또한 "'아파트 출입을 못하게 해 반송하겠다'고 하면 '지정된 주차장이 있고 카트로 배송하면 되는데 걸어서 배송하기 싫다고 반송한다는 말씀인가요?그게 반송 이유가 되나요?'라고 반박하라"고 안내했다.

택배회사는 "신도시 일대 초기 택배 물양 대부분은 가구와 가전제품 등 부피가 커 저상 탑차로 운반하기 어렵고 카트로 짐을 옮길 경우 철야 작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10일 직접 배송 거부를 선언했다.

bd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