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이슈] '대림역 칼부림' 中동포 피살…서울 대림동, 가장 위험한 도시?
입력: 2017.12.14 00:00 / 수정: 2017.12.14 15:01
서울 영등포구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대림동과 중국 동포에 대해 공포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영화 범죄도시 포스터
서울 영등포구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대림동'과 '중국 동포'에 대해 공포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영화 '범죄도시' 포스터

[더팩트 | 김소희 기자] 서울 영등포구 대림역 인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 역시 중국 동포로 밝혀지면서 '대림역' 부근에서 '중국 동포'가 사망한 까닭에 '대림동'과 '중국 동포'에 대한 기피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1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7분께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대림역 인근 골목에서 중국 동포 A(26) 씨가 왼쪽 가슴을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신고자는 경찰에서 "남자 2명이 싸우다가 1명이 쓰러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과 탐문 수사를 통해 A씨가 대림역 근처에 있는 은행 24시간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중국 동포인 황모(25) 씨와 시비가 붙어 실랑이를 벌이다 각목을 들고 싸운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황 씨는 들고 있던 흉기로 A씨의 가슴 부위를 찔렀다.

황 씨는 이날 낮 12시 50분께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하얼빈으로 출국했다. 경찰은 황 씨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공조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이날 도심 한 가운데서 발생한 대림역 흉기 사고에 많은 이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영화 '청년경찰'과 '범죄도시'의 현실판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다.

지난 8월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은 대림역 일대를 포함한 대림동을 범죄다발 지역으로 묘사했다. 6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모으며 흥행 몰이한 '범죄도시'는 금천구 가리봉동이 배경이지만 중국 동포 범죄를 그렸다.

그렇다면 실제로 '대림동'은 우범지역이며, '중국 동포'의 범죄율이 가장 높을까.

지역 안전 지수로 봤을 때 대림동은 '가장 위험한 지역'이 아니다. 행정안전부가 이날 발표한 '2017년 전국 시·도와 시·군·구별 7개 분야 지역안전지수'를 보면 '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서울 내 지역은 서울 종로·서울 중구이다. 서울 종로와 중구는 화재·생활안전 부문에서도 가장 낮은 안전지수인 5등급을 받았다.

대림동이 위치한 서울 영등포구의 경우 2015·2016년 연속 범죄 부문 지역 안전등급 5등급을 받았지만, 올해 4등급으로 개선됐다. 생활안전 부문에서도 지난해부터 4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진 대림역 인근 골목. /대림동=이성락 기자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진 대림역 인근 골목. /대림동=이성락 기자

가장 범죄를 많이 저지르는 외국인 1위를 차지한 국적 역시 '중국'이 아니다. 지난 10월 경찰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인(조선족 포함)의 인구 10만 명당 범죄자 검거 건수는 2220명으로 한국인(3495명)의 63.5% 정도로 나타났다. 경찰은 중국인의 범죄율은 다른 국적의 외국인과 비교해도 높지 않다고 봤다.

이 조사에서 범죄율이 가장 높은 국적은 러시아로 인구 10만 명당 범죄자 검거 건수가 중국의 두배가 넘는 4837명이다. 그 다음은 몽골로 4678명이다. 중국은 경찰청이 분류한 16개국 가운데 중간 정도다.

또 2013년 2만4984건이던 외국인 범죄 건수는 2016년 4만1044건으로 79.1% 증가했다. 증가한 범죄의 유형은 대림역 사건처럼 강력 사건이 아니다. 2013~2014년 사이 증가한 범죄 1만6060건 중 68.2%가 교통위반과 밀입국 등으로 집계됐다.

다만 살인으로 한정할 경우 중국인 범죄자 비율이 가장 높다. 지난해 국내에서 검거된 살인범(미수 포함) 995명 가운데 외국인은 108명으로 11%로, 중국인은 65%를 나타냈다. 전체 외국인에서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율(52.8%)보다 약간 높다.

한편 국내에 거주 중인 외국인 200만 명 중 중국 동포 수는 66만746명이다. 대림동의 경우 전체 인구 대비 중국 동포 수는 약 26%, 1만3792명에 달한다.

ksh@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