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관광버스 화재, 퇴직자 부부 등 10명 사망
입력: 2016.10.14 06:21 / 수정: 2016.10.14 06:21
국민안전처는 13일 밤 울산 울주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를 주행 중이던 관광버스가 가드레일에 부딪히며 불이 나 탑승객 10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고 밝혔다./YTN 방송 화면 갈무리
국민안전처는 13일 밤 울산 울주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를 주행 중이던 관광버스가 가드레일에 부딪히며 불이 나 탑승객 10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고 밝혔다./YTN 방송 화면 갈무리

[더팩트 | 오경희 기자] 13일 밤 울산 울주군 언양읍 경부고속도로를 주행 중이던 관광버스가 가드레일에 부딪히며 불이 나 탑승객 10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국민안전처는 "이날 밤 10시 11분 경부고속도로 언양JC에서 경주 IC 방향으로 주행 중이던 관광버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았고, 사고의 충격으로 버스에 불이 붙어 탑승객 20명 중 10명이 사망하고 7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탑승객들은 한화 케미칼 퇴직자 모임 회원들로, 중국여행을 다녀온 뒤 대구공항에서 울산 쪽으로 향하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안전처는 이번 관광버스 화재가 앞타이어 펑크로 인한 것으로 추정했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ar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