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대치동으로 사무실 이전
입력: 2015.01.14 15:20 / 수정: 2015.01.14 15:20
방재홍 위원장/인터넷신문위원회 제공
방재홍 위원장/인터넷신문위원회 제공

[더팩트 | 권오철 기자] '인터넷신문위원회 대치동으로 사무실 이전'

14일 인터넷신문자율심의기구인 사단법인 인터넷신문위원회는 기존 망원동에서 최근 대치동으로 사무실을 이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터넷신문위원회 방재홍 위원장은 "이번 이전을 계기로 업무효율을 높이고,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신문위원회 주소는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테헤란로 86길 17 대연빌딩 6층이다. 대표 전화번호는 02-3143-5610으로 기존과 동일하며, 기사·광고 이용자 고충 및 분쟁상담 관련 전화는 1666-3689이다.

sseoul@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