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 '골때녀' 합류… 'FC 탑걸' 멤버 "배워보고 싶었다"
입력: 2021.10.21 14:37 / 수정: 2021.10.21 14:37
가수 유빈이 골 때리는 그녀들의 신생팀 FC 탑걸 선수로 참여한다.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유빈이 '골 때리는 그녀들'의 신생팀 'FC 탑걸' 선수로 참여한다. /방송 화면 캡처

아유미·간미연·바다·채리나와 'FC 탑걸' 선수로 합류

[더팩트|원세나 기자] 가수 유빈이 '골 때리는 그녀들' 신생팀 'FC 탑걸'에 합류했다.

유빈은 지난 20일 오후 9시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시즌2를 맞아 새로 결성된 'FC 탑걸'의 멤버로 첫 출격 했다.

'FC 탑걸'은 룰라 출신 채리나, S.E.S 출신 바다,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 슈가 출신 아유미 그리고 마지막으로 원더걸스 출신 유빈으로 이루어진 '골 때리는 그녀들' 두 번째 신생팀이다.

가장 먼저 등장한 유빈은 "사실 축구를 진짜 모른다. 근데 '골 때리는 그녀들'을 보니까 관심도도 높아지고 나도 배워보고,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골 때리는 그녀들' 합류 이유를 밝혔다.

또 유빈은 "전략이 먹혀들어 갈 때가 제일 재밌고, 전략 짤 때가 제일 재미있는 것 같다. 무대를 하면 빈 공간을 찾아가는 게 있어서 그런 점이 세트피스랑 비슷하다고 생각한다"며 축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차례대로 라커룸에 입장하는 아유미, 간미연, 바다, 채리나를 유빈은 진한 포옹으로 반갑게 맞이하며 깨알 같은 '막내미'를 발산했다.

입단 신청서 희망 포지션에 어떤 것을 적었냐는 채리나의 질문에 유빈은 "공격수 아니면 골키퍼라고 적었다"고 답했고, 다른 멤버들이 "골키퍼를 적었어? 다행이다"라고 기뻐하면서 이유를 물었다. 유빈은 "골을 넣거나 막고 싶었다"고 대답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은 그 누구보다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들이 팀을 이뤄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