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힘내'라는 말, 동정심으로 느껴져"
입력: 2021.09.25 10:46 / 수정: 2021.09.25 10:46
배우 고 최진실의 아들이자 래퍼 지플렛으로 활동중인 최환희가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대중들의 시선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 최진실의 아들이자 래퍼 지플렛으로 활동중인 최환희가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대중들의 시선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금쪽상담소' 출연해 솔직한 심경 밝혀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고 최진실의 아들이자 래퍼 지플렛(본명 최환희)이 '금쪽상담소'를 찾아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24일 밤 9시 30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최환희가 출연해 "돌아가신 부모님의 그늘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 같다"고 고민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사람들이 나한테 '힘내라'고 자주 한다. 응원의 뜻을 담은 말은 좋지만 이제는 살짝 그만했으면 한다"며 "평범한 사진과 음악 작업을 하는 사진에도 '힘내라'는 댓글이 대부분이다. 이게 너무 많이 달리니까 가끔 응원보다는 동정심으로 느껴질 때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래퍼로 활동하고 있는 최환희는 "사람들이 아직 나를 음악 하는 사람으로 보지 않는 것 같다. 난 음악적인 것으로 대중과 소통하고 싶다"며 "댓글에 꼭 '잘한다'가 아니라도 음악에 관련된 댓글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램을 드러냈다.

최환희의 고민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힘내라'의 진정한 뜻은 '죽지 말고 잘 살아야 해'라는 뜻이고 '착하게 살아'라는 말은 '너의 목숨은 소중해. 아무리 힘들어도 끝까지 버텨줘'라는 뜻"이라며 "'너는 삶이 주는 고통에 절대로 널 저버리지 마'라는 의미다. 이 얘기를 사람들은 하고 싶은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런가 하면 최환희는 "어머니가 우리를 데리고 해외여행을 많이 다녔다"며 "추억의 음식은 김치 수제비다. 어머니가 김치 수제비를 되게 잘하셨던 거로 기억한다"고 엄마와의 행복했던 기억과 추억을 소개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환희는 어머니를 건강하게 잘 떠나보낸 것 같다. 그런데 대중들이 못 떠나보낸 마음을 환희한테 투영시켜서 자꾸 '힘내'라고 한다"며 "이제 애도를 멈추고 환희를 건강한 21살의 청년으로 보면서, 음악에 대해 조언도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최환희는 최진실의 아들로 어렸을 때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싱글 '디자이너'를 통해 가수로 첫발을 뗀 그는 지난 4월 싱글 'Day and Night(데이 앤드 나이트)'를 발매하는 등 래퍼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