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석진, 軍 가혹행위 폭로 "폭행+강아지 수유+하의 벗고 검사"
입력: 2021.09.24 08:56 / 수정: 2021.09.24 08:56
배우 하석진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군 복무 시절 겪었던 가혹 행위와 경험 등을 밝혔다. /하석진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하석진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군 복무 시절 겪었던 가혹 행위와 경험 등을 밝혔다. /하석진 유튜브 영상 캡처

훈련소→전투경찰 시절 경험 고백 "군대 부조리 나아지길"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하석진이 군 복무 시절 당한 가혹행위를 폭로했다.

하석진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경 출신 하석진이 넷플릭스 드라마 'D.P' 보다 킹받는 순간들'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군대 시절 경험을 털어놨다.

사진과 일기 등을 통해 과거를 회상한 하석진은 "제가 만 19세, 2001년 10월 23일 입대했다"며 "전경(전투경찰) 2544기 나왔다. 경찰서 정문에서 민원인과 차량을 통제하는 일을 했다"고 밝혔다.

먼저 그는 훈련소 시절 겪은 가혹 행위를 언급하며 "하의를 벗고 검사받는 시간이 있었다. 인격적으로 말도 안 되는 요구다. 무엇을 체크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전경으로 차출된 후에도 가혹 행위는 계속됐다. 하석진은 "나보다 3개월 일찍 들어온 강아지가 있었는데, 고참이라고 경례를 하게 했다. 그리고 강아지가 낳은 새끼들 중 우유를 먹지 않는 강아지에게는 내 젖을 물려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임들 중 개를 너무 사랑한 사람이 있었다. 강아지가 우유를 먹지 않으니 나를 비롯한 막내 네 명을 불렀다. 그 선임이 갑자기 '윗도리를 벗으라'고 하더니 '강아지 젖을 물려보라'고 했다. 우유를 가슴에 떨어뜨려 먹게 하기 위해서다. (내 가슴을) 도구처럼 사용한 것"이라며 "경비실 안에서 강아지 수유를 했던 막내 시절의 슬픈 기억이다"고 털어놨다.

직접적인 폭행도 있었다. 하석진은 "관용차와 민원인 차량을 구분해야 했고, 자주 오는 직원들과 차 번호를 외워야 했다"며 "고참들이 신병 뒤에서 물어볼 때 틀리면 맞았다"고 했다. 또한 "가끔 신병들이 직원을 못 알아보면, 일부 직원은 '나 직원이야'라고 들어가지만, 그날 기분 안 좋은 직원들은 교육시켜야 한다며 맞았다"고 말했다.

하석진은 "부대마다 좀 다르겠지만 전경은 폭력에 대한 관대함이 좀 있었다. 아직도 내 다리에 그 흉터가 남아 있다. 자랑할 건 아니지만, 군대라는 곳의 부조리가 조금이라도 나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새벽 근무를 서고 있는데 당직 부사관이 새벽 4시에 나를 봤다. 당시 전날 고참에게 맞아서 퉁퉁 부은 상태로 새벽 근무를 서고 있었다. 그러나 부사관은 '살만한가 보다. 얼굴에 왜 이렇게 살이 쪘냐'고 하더라.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었던 기억이다"고 돌이켰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