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저작권 논란 사과…"너무 부끄러워…전시 후 폐기"
입력: 2021.09.13 08:18 / 수정: 2021.09.13 08:18
주호민이 호민과 재환 전시회에서 불거진 저작권 위반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주호민 인스타그램 캡처
주호민이 '호민과 재환' 전시회에서 불거진 저작권 위반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주호민 인스타그램 캡처

'워터마크 위장무늬 패턴' 전시…무단 도용 지적 받아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웹툰작가 겸 방송인 주호민이 저작권 위반 논란에 사과했다.

주호민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호민과 재환 전시회'에 출품된 '계단에서 뭐하는거지'라는 설치 작품에 사용된 위장무늬 패턴에 대해 말씀드린다"고 운을 뗐다.

'호민과 재환 전시회'는 주호민이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서울시립관에서 자신의 부친이자 미술 작가 주재환 씨와 함께 연 전시회다.

다만 '계단에서 뭐하는거지'라는 전시품에 무단 도용을 방지하는 워터마크가 담긴 위장무늬 패턴이 포함된 것이 알려지면서 저작권 위반이 아니냐는 지적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불거진 바 있다.

주호민은 "원래는 제 작품 '짬'에 들어간 구형 위장무늬 패턴을 사용할까 하다가 시대가 바뀐만큼 픽셀로 넣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인터넷에 위장무늬 패턴을 검색해 다운로드해서 사용했다"며 "사용된 이미지에 워터마크가 박혀있는지 몰랐다. 전시 시작 직후 관객분께서 알려주셔서 뒤늦게 구입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주호민은 잘못을 인정하며 재차 사과했다. 그는 "두 가지의 잘못이 있었다. 확인을 안 하고 사용한 것, 그래서 7m짜리 그림을 그 상태로 전시하게 된 것"이라며 "죄송하다. 앞으로는 잘 확인하겠다. 워터마크 발견 후 너무 부끄러웠지만 작품의 규모와 설치 형태 상 수정할 수 없었다. 해당 작품은 전시 후 폐기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호민은 2005년 만화 '짬'으로 데뷔한 웹툰작가로 1, 2편 모두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신과 함께'의 원작자로 대중에게 알려져 있다. 올해는 웹툰작가 이말년과 함께 '말년을 건강하게', 배성재와 '제 1의 본부장' 등 웹예능에 출연한 바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