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붐 솔빈, 코로나19 밀접접촉자…'강변가요제' 스케줄 불참
입력: 2021.09.10 09:47 / 수정: 2021.09.10 09:47
라붐 솔빈이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다. 이로 인해 예정된 스케줄에도 불참한다. /더팩트 DB
라붐 솔빈이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다. 이로 인해 예정된 스케줄에도 불참한다. /더팩트 DB

자가격리 돌입, 13일 해제 예정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그룹 라붐 멤버 솔빈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소속사 인터파크뮤직플러스는 10일 "솔빈이 하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아이돌 : 더 쿠데타' 촬영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솔빈은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밀접접촉자로 분리돼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솔빈의 자가격리는 13일 해제된다.

이에 따라 솔빈은 11일 진행되는 MBC '강변가요제: 레전드' 녹화 스케줄에 불참하게 됐다. 이날 라붐은 솔빈을 제외한 소연, 지엔, 해인 3인만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최근 라붐은 소연, 지엔, 해인, 솔빈 4인 체제로 재정비에 돌입, 인터파크뮤직플러스에 새 둥지를 튼 바 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