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사랑스러움→허당미로 '인생캐' 경신 예고
입력: 2021.08.26 17:55 / 수정: 2021.08.26 17:55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윤혜진으로 완벽 변신한 신민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신민아는 다채로운 매력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tvN 제공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윤혜진으로 완벽 변신한 신민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신민아는 다채로운 매력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tvN 제공

다채로운 매력 담은 스틸컷 공개

[더팩트|박지윤 기자]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가 한계없는 매력의 윤혜진으로 완벽 변신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 제작진은 26일 윤혜진으로 완벽 변신한 신민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작품은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 분)이 바닷 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그린다.

신민아가 연기하는 윤혜진은 미모도 스펙도 완벽한 치과의사로 우여곡절 끝에 바닷마을 공진으로 내려온 인물이다. 신민아는 모든 것이 새로운 공진에 적응해가는 과정과 함께 김선호와의 로맨스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전망이다.

이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다채로운 모습의 윤혜진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와인바에서 쇼핑백을 끌어안고 있는 모습부터 의사 가운을 완벽하게 소화한 혜진을 통해 도시의 삶에 최적화 됐음을 짐작할 수 있다.

여기에 운동을 하던 중 잠깐 쉬고 있는 혜진의 모습은 자기 관리 또한 소홀히 하지 않음을 짐작게 한다. 특히 운동할 때에도 완벽한 스타일링을 한 혜진은 완벽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혜진의 험난한 갯마을 적응기를 예고해 궁금증을 높인다. 앞치마에 고무장갑을 낀 혜진의 반쯤 넋이 나간 듯한 표정은 웃음을 유발한다. 또 누군가를 향해 다가오지 말라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며 놀란 토끼눈을 하고 있는 모습은 그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극대화한다.

신민아는 "이야기가 단단하고 혜진이라는 캐릭터에 마음이 많이 갔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혜진은 자기 자신이 현실주의자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정의로움과 따뜻함, 순수한 허당매력까지 지닌 캐릭터"라고 소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갯마을 차차차'는 오는 28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