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연박물관' 유정 "수입 없어 알바 병행, 용감한형제에게 용돈 받아"
입력: 2021.08.12 08:58 / 수정: 2021.08.12 08:58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실연박물관에 출연해 자격지심과 이별하고 싶다며 무명시절 사용했던 노트북을 전시했다. /KBS Joy 실연박물관 제공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실연박물관'에 출연해 "자격지심과 이별하고 싶다"며 무명시절 사용했던 노트북을 전시했다. /KBS Joy '실연박물관' 제공

무명시절 사용한 노트북 전시→솔직 연애담...'인턴 성공적'

[더팩트|박지윤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실연박물관' 신입 인턴으로 등장해 톡톡히 활약했다.

11일 밤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12회는 신입 인턴 유정의 등장을 반긴 3MC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성시경과 이소라는 유독 밝은 표정의 딘딘을 놀리며 두 사람의 커플 메이커를 자처해 웃음을 유발했다.

먼저 유정의 '대나무숲'이라는 이름의 노트북이 등장했다. 그는 "대학교 때부터 사용하던 노트북"이라며 "'롤린(Rollin')'이 역주행하기 전의 생각이 담겨 있다. 다시 읽어보니 우울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역주행 전 회사에 미안했다. 계속 앨범을 내줬는데 수익이 없어서 '우리는 뭘 해도 안 돼'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위문 공연만 60건을 다녔지만 벌이가 되지 못해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활동했다. 결국 대표님(용감한 형제)께 '생활비가 없다'고 말씀드렸더니 회사 사정이 안 좋았는데도 매달 보내주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밝은 표정을 지은 유정은 "'롤린'의 성공으로 최근 정상을 받았다"며 "새 노트북을 샀기 때문에 이 노트북은 전시하고 싶다. 여기서 많은 분의 사연을 들어줬으면 좋겠다"며 '대나무숲'의 전시를 결심했다.

자신의 사연을 솔직히 털어놓은 유정은 이후 '실연박물관'의 다양한 사연을 들으며 솔직한 의견을 드러냈다. 그는 과도한 집착으로 전 남자친구에게 차단을 당한 치어리더의 사연에 공감하며 과거 연애담을 풀어놓았다. 그런가 하면 로또 1등 당첨자의 사연에는 "사본 적이 없다"며 영혼이 가출한 듯한 반전 매력을 뽐냈다.

이 외에도 유정은 은밀한 취향을 강요하는 전 남자친구와 재결합을 고민하는 사연자에게 "나라면 만나지 않겠다. 서로의 내면을 맞춰가는 건 괜찮은데 외면을 요구하는 건 아니다"

한편, '실연박물관'은 사연자가 가져온 물건에 담긴 여러 가지 이야기를 통해 공감과 위안을 나누는 공감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