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2', 반전 결혼식+빙의로 마무리…충격적인 결말
입력: 2021.08.09 07:49 / 수정: 2021.08.09 07:49
결사곡2가 충격적인 결혼식과 빙의로 끝났다. 제작진은 자막으로 시즌3를 예고했다. /방송 캡처
'결사곡2'가 충격적인 결혼식과 빙의로 끝났다. 제작진은 자막으로 시즌3를 예고했다. /방송 캡처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시즌3 자막 예고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결혼작사 이혼작곡2'가 충격적인 결말과 함께 시즌3를 예고했다.

8일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이하 결사곡2) 최종회가 방송됐다. 판사현(성훈 분)과 아미(송지인 분), 서동마(부배 분)와 사피영(박주미 분)이 각각 결혼하고 신지아(박서경 분)는 신주신(노주현 분)에게 빙의하면서 끝났다. 또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시즌3'라는 자막으로 다음을 예고했다.

서동마는 남가빈(임혜영 분)에게 깜짝 청혼했지만 거절당했다. 남가빈은 몇 차례 거절했지만 서동마가 계속 집착하자 결국 "사랑하면 헤어지는 게 서동만 취미인가? 지나간 일이다. 연연 안 한다. 입씨름 하고 싶지 않다"고 딱 잘라 말했다.

아미는 김동미(김보연 분)와 끊임없이 기싸움을 벌이면서도 신유신(이태곤 분)과 부부애를 과시했다. 신유신은 정리된 속옷을 보며 사피영과 서반(문성호 분)의 관계를 의심하고 상상했다. 불안해진 신유신은 불쑥 사피영과 지아의 집을 찾아가 아침 식사를 함께 했고 앞으로 매일 아침 식사를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사피영은 아직 이혼 사실을 모르는 지아를 위해 신유신과 억지로 뽀뽀를 하며 행복한 연기를 이어갔다. 결국 사피영은 신유신의 사무실을 찾아가 불쾌한 심경을 전했다.

남가빈은 끊임없이 구애를 한 서동마에 흔들렸다. 서동마는 남가빈의 거절에도 예측할 수 없는 이벤트로 애정을 표했고 남가빈은 데이트를 하며 박해륜(전노민 분)의 전화를 무시했다. 걱정된 박해륜은 남가빈을 찾아갔지만 남가빈은 "처음엔 솔직히 다 말하고 시작했지만 결혼은 안 되겠다. 못 한다.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판사현은 송원(이민영 분)의 출산 후 결혼식을 올리는 꿈을 꿨다. 잠에서 깬 그는 "아이 태어나고 당신 몸 상태 괜찮으면 병실에서 약식 결혼식 올리자"고 말했다. 판사현은 쑥스러워하는 송원에게 "내가 다 준비하겠다. 드레스랑. 정식 결혼식은 가을쯤 완벽하게 준비하자"라고 말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화면이 전환되고 판사현은 하얀 턱시도를 입고 있었다. 그런데 그가 걷어 올린 면사포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아미. 이어 송원이 서반의 손을 잡고 차에서 내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피영은 서동마와 함께 결혼식장에 입장했다. 그리고 신주신에 빙의 된 지아의 모습과 시즌3를 예고하는 자막으로 끝났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