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던 바다', 무르익은 낭만…포항 여정 마무리
입력: 2021.08.04 08:41 / 수정: 2021.08.04 08:41
바라던 바다 멤버들이 포항에서의 마지막 영업을 마쳤다. /방송 캡처
'바라던 바다' 멤버들이 포항에서의 마지막 영업을 마쳤다. /방송 캡처

다음이 더 기대되는 멤버들의 활약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바라던 바다'가 길고도 짧았던 포항의 여정을 따뜻하게 마무리했다.

3일 방송된 JTBC '바라던 바다'는 포항에서의 마지막 영업 날 모습을 전했다. 윤종신 이동욱 온유 김고은 이수현과 알바생 로제는 강풍과 비로 인해 돌발 상황을 맞았지만 차분하게 위기 상황에 대처하며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바라던 바(BAR)'의 영업을 마쳤다.

바라던 바 멤버들과 로제는 각자의 역할을 나눠 수행하고 완벽한 시너지를 내며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갑작스럽게 불어 닥친 강풍에 낮 영업을 저녁 영업으로 연기하는 변수를 맞았지만 영업 준비에 대한 뜻을 꺾지 않았고 맑게 갠 날씨와 함께 손님들에게 추억을 선물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들은 쉬는 시간에는 친목을 도모했다. 숙소에 있는 동안 곧 헤어진다는 아쉬운 마음을 달래듯 함께 사진을 찍으며 순간을 기록했다. 더불어 이들은 서로 SNS에 올릴 사진을 골라주는가 하면 SNS 친구가 되는 등 나이를 뛰어넘는 우정을 나눴다. 짧지만 다사다난한 상황을 겪으며 이전보다 가까워진 모습이었다.

이들은 비가 그치길 오랫동안 기다린 손님들을 위해 어느 때보다 활기차고 기운찬 에너지로 손님들을 맞았다. 윤종신은 총지배인으로서 안내부터 주문, 서빙까지 바라던 바(BAR) 곳곳을 살피며 만능 직원으로 변신했고 스케줄 문제로 자리를 일찍 비워야 하는 김고은은 온유와 함께 칼을 잡고 열심히 메뉴를 만들었다.

이동욱과 이수현은 어색하고 낯설었던 처음 모습과 달리, 재료가 떨어지는 상황에는 메뉴까지 즉석에서 조율할 정도의 능숙함을 보일 뿐 아니라 스피드하게 척척 음료를 만들어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에 알바생 로제는 긴장감 가득했던 첫 서빙 대신 한결 여유로워진 면모로 안정감을 줬다.

더불어 바라던 바(BAR) 역사상 최고로 풍성한 음악의 향연이 펼쳐졌다. 온유는 박진영의 '너의 뒤에서'를 웰컴 송으로 선택해 감성으로 물들였다. 이어 윤종신이 '해변 Mood song(무드 송)'으로 낭만을 더했다. 로제는 쌀쌀해진 날씨를 데우고자 더 킬러스의 'Read my mind(리드 마이 마인드)'를 선곡했다.

윤종신 온유 이수현은 파도 소리와 함께 이소라&김현철의 듀엣곡 '그대 안의 블루'로 감미로운 하모니를 맞췄고, 로제까지 합세해 빌 위더스의 'Lovely Day(러블리 데이)'로 손님들을 몽환적인 세계로 초대했다. 로제는 온유와 넬의 '기억을 걷는 시간'으로 호흡을 맞췄고 마지막 노래로 자신의 곡 'Gone(곤)'을 불렀다.

환상적인 음악과 함께 4가지 코스 요리를 한상차림으로 손님들에게 대접하며 포항 바다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