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나의 연예공:감] "이 영화 성평등할까?"…벡델 테스트로 알아보기 
입력: 2021.08.04 05:00 / 수정: 2021.08.04 09:38
벡델 테스트(Bechdel Test)란 해당 영화가 얼마나 성평등한지를 평가할 수 있는 간편한 테스트 중 하나다. 눈여겨 볼만한 레즈비언들(Dykes for Watch Out For)의 규칙(The Rules, 1985) 에피소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제공
벡델 테스트(Bechdel Test)란 해당 영화가 얼마나 성평등한지를 평가할 수 있는 간편한 테스트 중 하나다. '눈여겨 볼만한 레즈비언들(Dykes for Watch Out For)'의 '규칙(The Rules, 1985)' 에피소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제공

든든, 벡델 테스트 사용법 배포…영화 성평등 지수 체크  

[더팩트|원세나 기자] '벡델 테스트 사용법에 대하여.'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에서 각 매체에 배포한 보도 자료의 제목이다. 하루에도 수백 건의 홍보 자료가 날아드는 기자의 메일함에서 유독 이 자료가 눈에 띈 것은 아마도 최근 분야를 막론하고 '성인지 감수성'이 주요한 쟁점으로 부상했기 때문일 터다.

영화진흥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는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이하 '든든')은 (사)여성영화인모임이 1년간의 준비를 통해 2018년 3월 개소했다.

'든든'은 영화산업 내 성평등한 환경 조성을 위해 영화계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지원, 성희롱 예방교육과 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영화계의 성평등 인식을 높이는 데 일조하고 있다.

'든든'은 이 자료를 통해 영화평론가 조혜영의 칼럼을 전하며 벡델 테스트의 의미를 설명하고 테스트의 한계와 효용성 등을 되짚었다.

벡델 테스트(Bechdel Test)란 해당 영화가 얼마나 성평등한 지를 평가할 수 있는 간편한 테스트 중 가장 잘 알려진 것으로 그래픽 노블 작가 앨리슨 벡델(Alison Bechdel)이 1985년 연재한 만화 '눈여겨 볼만한 레즈비언들(Dykes for Watch Out For)'의 '규칙(The Rules, 1985)' 에피소드에 처음 등장한다.

이 에피소드에서 벡델의 친구 리사 월리스는 볼만한 영화를 고르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을 이야기하는데, 다음의 세 가지 질문이 바로 그것이다. '이름을 가진 두 명 이상의 여성이 등장하는가', '그 두 명이 서로 대화를 나누는가', '그 대화의 주제가 남자 이외의 것인가'.

조혜영 평론가에 따르면 벡델 테스트가 등장한 이후에 여러 다양한 페미니즘 영화 비평 방법론과 성별 균형 및 다양성을 수치로 측정하는 연구조사 방법이 제시되고 적용됐지만, 3개의 질문으로 통과 여부를 가리는 단순하고 손쉬운 특징 덕에 벡델 테스트는 현재까지도 가장 인기 있는 성평등 테스트로 사용되고 있다.

2009~2018년 매해 흥행 50위 내에 든 한국 영화의 벡델 테스트 통과 비율.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제공
2009~2018년 매해 흥행 50위 내에 든 한국 영화의 벡델 테스트 통과 비율.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제공

하지만 벡델 테스트는 폭넓은 유용성과 더불어 그 한계 또한 꾸준히 지적돼 왔다. 첫 번째 한계는 그 당시 '서사의 진행에 조금이라도 기여하는 여성 캐릭터가 둘 이상 존재하는가'라는 최소한의 기준에 충족하는 대중 영화가 거의 부재했다는 사실이고, 이는 현재에도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조사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매해 한국 영화 흥행 50위 내에 든 작품들을 살펴본 결과 벡델 테스트를 통과한 비율은 50.6%였다. 2009년보다 2018년 통과 비율이 더 나아진 것도 아니었다. 전문가들은 벡델 테스트는 성평등과 성별 균형을 가리는 결정적 테스트가 아니라 캐릭터 개발이 최소한이라도 돼 있는 여성 인물이 있는지를 가리는 기준이기 때문에, 통과 비율이 적당선인 70~80% 이상이 되기까지 벡델 테스트는 여전히 유효할 수 있다고 말한다.

벡델 테스트의 또 다른 한계는 테스트를 통과한다 해도 그 영화가 성평등하다거나 페미니즘적이라고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개별 영화를 평가하기 위해서는 맥락을 깊이 있게 살필 수 있는 밀도 있는 비평이 함께하며 담론을 풍부하게 만들어 줘야 한다는 것이 조혜영 평론가의 주장이다.

그렇기 때문에 최근에 와서는 이 최소한의 기준에 여러 다른 조건들을 덧붙여 조금 더 정교한 테스트를 만드는 시도들이 있으며, 더불어 벡델 테스트 질문에서 성별 구분과 이름 및 대화의 여부는 시대 및 지역의 문화적 맥락에 따라 재규정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결과적으로 영화산업에서 성별 균형이 이뤄지고 다양성이 확보된다면 최저 기준인 벡델 테스트의 효용성도 점점 더 낮아질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이번 자료를 통해 어렴풋이 알고 있던 벡델 테스트에 관해 자세하고 정확하게 내용을 파악하게 됐다. 적어도 앞으로는 영화 선택에 앞서 작품의 성평등 지수가 어느 정도인지 미리 체크해 볼 수 있을 것이며, 나아가 작품을 대하는 나만의 명확한 기준을 세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는 만큼 보이는 법'이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