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배인혁, '간동거'→'멀푸봄'으로 이룬 배움과 성장 ①
입력: 2021.08.05 05:00 / 수정: 2021.08.05 05:00
배인혁은 최근 종영한 KBS2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남수현 역을, tvN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계선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두 개의 작품으로 시청자들의 4일을 책임졌다. /남용희 기자
배인혁은 최근 종영한 KBS2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남수현 역을, tvN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계선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두 개의 작품으로 시청자들의 4일을 책임졌다. /남용희 기자

데뷔 첫 지상파 주연 '합격점'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배인혁은 비슷한 시기에 두 개의 작품으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청춘'이라는 큰 틀 안에서 전혀 다른 결의 두 인물을 만난 그는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새로운 얼굴을 선보였다. 그렇게 배인혁은 청춘의 다양한 얼굴을 표현하며 차곡차곡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배인혁은 최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 연출 김정현, 이하 '멀푸봄')에서 남수현 역을,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 연출 남성우, 이하 '간동거')에서 계선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두 개의 작품에서 극과 극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일주일 중 4일을 책임졌다.

"두 작품을 비슷한 시기에 선보인 게 처음이라 신기했죠. 작품이 끝나고는 시원함과 개운함보다 공허한 마음이 컸던 거 같아요. 두 작품 다 사전제작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시청자 입장에서도 볼 수 있어서 좋았지만 캐릭터를 연기한 입장에서 아쉬운 부분도 많았던 거 같아요."

'간동거' 촬영을 마치고 곧바로 '멀푸봄' 촬영에 들어간 배인혁은 선우를 연기하며 틈틈이 수현이를 연구하고 준비했다. 그렇기에 그는 선우에서 수현이로, 수현에서 선우로 다양한 변주를 꾀하며 인물의 특징과 성격을 오롯이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촬영 기간이 겹치지는 않았지만 '간동거'를 찍으면서 '멀푸봄'을 준비했기에 수현이를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따로 없었죠. 선우와 수현이는 상황적으로나 환경적으로나 정반대되는 캐릭터잖아요. 각자의 상황이나 환경이 극대화되고, 저마다의 특징도 강한 인물들이라 부담이 됐어요. 같은 시기에 방영됐기 때문에 보는 분들에게 '선우와 수현이가 전혀 다른 성격을 가진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겹쳐 보이지 않을까'하는 불안감과 고민 때문에요."

배인혁은 두 작품이 비슷한 시기에 방영한 만큼 캐릭터 차별화에 중점을 두고 관해 많이 고민했다. /남용희 기자
배인혁은 두 작품이 비슷한 시기에 방영한 만큼 캐릭터 차별화에 중점을 두고 관해 많이 고민했다. /남용희 기자

평소에는 시크하지만 이담(이혜리 분)을 만나 자신의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선우, 저마다의 사정을 지닌 친구들과 함께 아픔을 극복하고 성장해나가는 수현. 배인혁의 오랜 고민과 노력이 있었기에 선우는 선우대로, 수현은 수현대로 시청자에게 다가갔고, 그 결과 '선우랑 수현이를 연기한 배우가 동일 인물이냐'는 반응을 끌어낼 수 있었다.

"우선 선우는 제 성격과 너무 달라서 어려웠어요. 담이를 좋아한다고 인지하기 전까지는 안 좋은 모습들이 많았잖아요. 담이를 두고 친구들과 내기를 하는 등의 부분이 선우의 성격을 잘 대변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이런 모습에 비중을 두고 더 나쁘게 보이려고 노력했죠.

"반대로 수현이는 경제적인 어려움이 있잖아요. 매일 일을 하니까 힘들고, 영양가 있는 밥을 챙겨 먹을 수 있는 상황도 아니죠. 그래서 왜소해 보이려고 살도 일부러 빼고, 스타일도 전혀 신경을 안 썼죠. 실제로 화장을 안 하고 촬영한 날도 많았고, 옷도 5, 6벌로 돌려입었어요."

두 작품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렇기에 작품의 제작단계부터 캐스팅, 방영까지 모든 과정에 이목이 집중됐다. 많은 사랑을 받은 원작과 두터운 팬층의 기대감, 여기에 첫 주연이라는 타이틀까지. 이 모든 것을 연기로 증명해야 하는 배우 본인의 부담감은 상당했을 듯하다.

"원작을 기반으로 한 작품이지만 새로운 부분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준비했죠. 물론 웹툰이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부담감은 있었어요. 또 원작을 보신 분들이 머릿속에 그리는 선우와 수현이의 이미지도 존재할 거고요. 그렇기에 원작을 기본 바탕으로 깔고 저를 입히려고 했던 거 같아요."<계속>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관련기사> 인터뷰] 배인혁, 꾸준함으로 그려낸 연기 성장곡선 ②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