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나의 봄' 김동욱, '디테일 甲' 내면 연기 호평
입력: 2021.07.28 10:33 / 수정: 2021.07.28 10:33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 출연 중인 배우 김동욱이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받고 있다. /키이스트 제공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 출연 중인 배우 김동욱이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받고 있다. /키이스트 제공

시청자 울고 웃게 만드는 감정 연기에 몰입도↑

[더팩트|원세나 기자] 배우 김동욱이 섬세한 내면 연기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에서 정신과 전문의 주영도 역을 맡아 열연 중인 김동욱이 기존에 보지 못했던 따뜻하고 달달한 감성으로 힐링 로맨스를 표현하며 인생 캐릭터를 경신 중이다.

주영도의 과거 서사가 드러난 지난 7, 8회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김동욱의 섬세한 감정 변주가 펼쳐지며 드라마의 감동과 여운을 극대화했다.

심장 이식 환자이기 때문에 누군가를 좋아하길 두려워했던 영도는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다정(서현진 분)을 향해 터져 나오는 진심에 어찌할 도리가 없다. 김동욱은 한 발짝 다가섰다가 다시 물러서길 반복하는 영도의 복잡한 감정선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애틋한 로맨스를 무르익게 했다.

특히 영도의 서글픈 고백 장면은 안방극장을 눈물짓게 했다. 다정에게 죽은 형에 관한 이야기와 정신과를 하게 된 사연을 덤덤하게 쏟아내던 영도는 심장 이식 환자의 생존율을 언급하다가 머뭇거리며 "강다정 씨를 좋아하게 됐어요"라고 고백을 건넸다.

그러나 이내 눈시울을 붉히며 "우리 친구 할래요?"라며 한발 물러났다. 영원을 약속하지 못하기에 다정이 다칠 것을 두려워하면서도 그렇게라도 옆에 있고 싶다는 의미였던 것.

북받치는 감정에 울컥하는 영도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했고 이후 두 사람은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듯 눈물 가득한 포옹을 나누는 모습으로 먹먹한 감동을 선사했다.

극 중 캐릭터의 감정선이 고조될수록 잔잔하면서도 힘 있는 김동욱의 밀도 높은 연기가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따뜻하고 유쾌한 로맨스부터 상처 가득한 인물의 전사까지 시청자들을 자연스럽게 몰입시키고 이해시키는 김동욱의 진정성 담긴 열연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본격적인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는 '너는 나의 봄' 9회는 오는 8월 2일 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