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우먼의 술자리"…'언니가 쏜다' 소이현→곽정은 취중 토크쇼(종합)
입력: 2021.07.27 12:52 / 수정: 2021.07.27 12:52
곽정은 소이현 손담비 안영미(왼쪽부터 차례대로)가 IHQ 새 예능프로그램 언니가 쏜다에 출연한다. /IHQ 제공
곽정은 소이현 손담비 안영미(왼쪽부터 차례대로)가 IHQ 새 예능프로그램 '언니가 쏜다'에 출연한다. /IHQ 제공

손담비·소이현·안영미·곽정은 출격, 27일 밤 10시 30분 첫방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멋있고 털털한 언니들의 사석을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탄생했다. 술과 안주 그리고 인생에 대해 나누는 솔직하고 거침없는 토크쇼 '언니가 쏜다'가 시작된다.

IHQ 새 예능프로그램 '언니가 쏜다' 제작발표회가 27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가수 겸 배우 손담비, 배우 소이현, 코미디언 안영미, 방송인 곽정은이 참석했다.

'언니가 쏜다'는 연예계 대표 주당인 4명의 MC가 소문난 안주 맛집에 찾아가 '먹방'과 함께 취중진담 토크쇼를 펼치는 안주 맛집 탐방 프로그램이다. 단순히 먹고 맛을 평가하는 기존 프로그램과 달리 4MC의 다양한 인생 에피소드와 가식 없는 술자리 토크가 색다른 재미를 안길 전망이다.

이날 출연진들은 애주가답게 프로그램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먼저 손담비는 "개인적으로 '혼술'을 정말 좋아한다. 프로그램을 통해 훌륭한 멤버들과 진솔한 토크를 나누면서 많이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일하는 것 같지 않고 행복하게 촬영했다"며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안영미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았을 때 드디어 올 것이 왔다고 생각했다. 이런 프로그램이 있어야 한다"며 "술을 즐기고 싶어서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 애주가 스승들에게 잘 배우겠다"고 말했다.

소이현 또한 "이런 프로그램이 만들어진다는 자체가 좋았고, 멋진 언니들과 한잔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덧붙였다.

곽정은 소이현 손담비 안영미(왼쪽부터 차례대로)가 새 예능 언니가 쏜다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IHQ 제공
곽정은 소이현 손담비 안영미(왼쪽부터 차례대로)가 새 예능 '언니가 쏜다'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IHQ 제공

반면 곽정은은 "좋은 것 반 걱정 반이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그는 "그동안 TV에 나올 때는 상반신만 나오면서 누군가에게 조언하는 등 입만 살아서 방송을 했었다. 이번에는 많은 카메라가 다양한 각도에서 찍기도 하고 술까지 마시다 보니 공적인 일이면서 동시에 사석 같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야외 레귤러 프로그램도 처음이었다는 곽정은은 "설레지만 걱정도 많이 돼서 촬영 일주일 전부터 잠을 못 잤다"고 털어놨다. 이내 그는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지금은 너무 편안해졌다. 무엇보다 세 분과 술, 인생에 관련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출연진들의 '케미'도 돋보였다. 특히 안영미는 "멤버들의 이름을 듣는 순간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 평소 같이 해보고 싶었던 멤버들이었다. 술자리는 편한 사람이랑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안영미는 곽정은에 대해 "내 명상 선생님이었다. 하지만 한 번 가고 안 갔다"며 "선생님을 이렇게 술친구로 만나게 될지는 몰랐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곽정은 소이현 손담비 안영미(왼쪽부터 차례대로)가 새 예능 언니가 쏜다에 특별 게스트도 출연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IHQ 제공
곽정은 소이현 손담비 안영미(왼쪽부터 차례대로)가 새 예능 '언니가 쏜다'에 특별 게스트도 출연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IHQ 제공

솔직하고 털털한 네 명의 MC가 '술과 안주'라는 공통점을 갖고 모이다 보니 첫 녹화부터 분위기는 최상이었다. 멤버들은 "첫 녹화인 데다 낮에 하는 촬영이다 보니 술을 마시기 데면데면하지 않나. 그런데도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고 입을 모았다.

안영미는 "자칫 어색할 수 있는 분위기를 깨준 게 손담비였다"고 언급했다. 이에 손담비는 "막걸리를 터트렸다.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그 이후로 분위기가 풀렸다"고 말했다.

덕분에 음주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다음날 숙취가 없는 편이라고. 곽정은은 "같이 마시는 사람이 재밌고 편하면, 마시면서 해장이 되는 것 같다. 저희 프로그램이 긴 시간 동안 술을 마시면서 녹화하는데 그렇게 힘들지 않았다"며 "진정한 해장은 함께 마시는 사람들의 편안함인 것 같다"고 전했다.

'언니가 쏜다'는 4MC 외에도 특별 게스트가 출연할 예정이다. 멤버들 역시 특별 게스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곽정은은 "녹화할 때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었다"며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을, 손담비는 친한 김희철이 나오면 좋겠다 했었다. 저는 박군이 요즘 인상적이라고 말한 적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우성 송강 등 핫한 스타들도 나오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언니가 쏜다'는 27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