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폭동 사진 등에 '뭇매'…MBC, 올림픽 중계 부적절 사과
입력: 2021.07.24 12:08 / 수정: 2021.07.24 12:08
MBC는 23일 오후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 과정에서 24번 째로 입장하던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는 자료화면으로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사진을 송출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MBC는 23일 오후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 과정에서 24번 째로 입장하던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는 자료화면으로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사진을 송출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우크라이나·아이티 등 선수단 소개 시 부적절 사진 및 자막 사용 '논란'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사진을 자료화면으로 사용했다는 논란으로 비판이 쇄도했다. MBC는 결국 방송 말미에 공식 사과를 띄웠다.

MBC는 23일 오후 7시 30분부터 시작한 개회식에서 24번 째로 입장하던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는 자료화면으로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사진을 송출했다. 우크라이나에서는 체르노빌 원전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1986년 4월 키예프 북쪽, 벨라루스 접경 지역에 있는 제4호기 원자로가 폭발해 공식 사망자만 3500명, 피해자는 40만 명이 발생한 국가적 참사다.

아이티 선수단 입장에는 폭동사진을 올리며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설명을 표시했다.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은 이달 초 괴한들의 총격에 의해 암살됐다.

시리아 선수단 소개 때는 '풍부한 지하자원, 10년째 진행 중인 내전'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마셜제도에는 '1200여개의 섬들로 구성, 한 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는 설명을 첨부했다.

엘살바도르 선수단 소개 자료화면에는 비트코인 사진을 넣었다. 엘살바도르는 지난달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자국 법정통화로 채택했다. 그러나 최근 수도인 산살바도르에서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을 두고 반대 시위가 일어나는 등 혼란을 겪는 상황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국제 망신이다", "길이 남을 방송사고다"며 비판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소개에 체르노빌 이미지를 쓴 것은 한국을 소개하며 삼풍백화점 붕괴 사진을 사용한 것과 비슷한 수준의 외교적 결레다"며 적절성에 대해 일침하기도 했다.

MBC는 중계방송 말미에 자막을 통해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MBC는 "오늘 개회식 중계 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습니다. 이 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습니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pkh@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