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처럼 활동하길"...K-밴드 탄생기, '슈퍼밴드2'(종합)
입력: 2021.06.21 18:27 / 수정: 2021.06.21 18:27
윤상 CL 윤종신 유희열 이상순(왼쪽 부터)이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JTBC 제공
윤상 CL 윤종신 유희열 이상순(왼쪽 부터)이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JTBC 제공

K-팝 이을 글로벌 K-밴드 탄생할까

[더팩트|박지윤 인턴기자] '슈퍼밴드'가 최강 프로듀서 군단과 함께 2년 만에 돌아왔다.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2'의 제작발표회가 21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김형중CP와 김선형PD를 비롯해 프로듀서 윤종신 윤상 유희열 이상순 CL이 참석해 질의응답에 임했다.

'슈퍼밴드2'는 방구석에서 홀로 음악을 하던 천재 뮤지션들이 음악적 동지를 찾아 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9년 방송된 '슈퍼밴드'의 두 번째 시즌이자 '히든싱어' '팬텀싱어'에 이은 JTBC의 세 번째 음악 프로젝트다.

먼저 김형중 CP는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다양한 플레이와 기발한 아이디어, 음악에 관한 진정성 등을 보여준다"며 "시즌 2에는 어린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하는 만큼 어리고 젊은 음악 천재들을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지난 시즌에는 볼 수 없었던 여성 참가자들이 등장하기 때문에 더 다양한 장르와 여러 가지 색채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시즌 2의 차별점을 꼽았다.

CL 유희열 이상순(왼쪽 부터)이 프로듀서로서 시즌 2에 새롭게 합류했다. /JTBC 제공
CL 유희열 이상순(왼쪽 부터)이 프로듀서로서 시즌 2에 새롭게 합류했다. /JTBC 제공

시즌 2에 새롭게 합류한 가수 CL은 "가장 최근까지 가수 활동을 한 사람의 입장에서 참가자들에게 조언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이번 시즌에 여성 참가자들이 등장하는 만큼 유일한 여성 심사위원으로서 도움을 주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CL은 "국악 등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악기들이 등장한다. 해외 팬들이 우리 프로그램을 보면 이국적으로 느껴질 것"이라고 '슈퍼밴드2'만의 매력을 소개했다.

CL과 함께 '슈퍼밴드2'에 새롭게 합류한 유희열은 "기존 오디션과는 다르게 '슈퍼밴드2'는 음악의 전체를 들여다볼 수 있다"며 "나도 처음에 밴드 건반으로 음악을 시작한 만큼 음악적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배울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합류 계기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프로그램을 하면서 마치 보물창고를 연 것 같았다. 수준 높은 연주자나 보컬리스트들이 너무 많았다. 현재 아이돌부터 힙합, 트로트 다 잘되고 있는데 유일하게 밴드가 아쉬움이 남는다. 음악의 기본은 밴드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은 의미 있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밴드에 대한 애정을 짐작게 했다.

밴드로 음악을 시작한 또 다른 프로듀서 이상순은 "'슈퍼밴드'를 워낙 재밌고 흥미롭게 봤기 때문에 크게 고민하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며 "다른 오디션과 달리 악기 연주자들이 많아서 내가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순은 "'밴드를 결성한 구성원들이 얼마만큼 조화롭게 연주하고, 에너지를 만드느냐'를 중요하게 봤다"며 "과거와 달리 전 세계 모든 자료를 인터넷을 통해 볼 수 있는 만큼 요즘 친구들의 음악에 대한 이해도는 정말 높았다. 보는 분들도 놀랄 것"이라고 전해 궁금증을 높였다.

윤종신(왼쪽)과 윤상은 슈퍼밴드2를 계기로 밴드 음악의 시장이 커졌으면 좋겠다고 바램을 전했다. /JTBC 제공
윤종신(왼쪽)과 윤상은 "'슈퍼밴드2'를 계기로 밴드 음악의 시장이 커졌으면 좋겠다"고 바램을 전했다. /JTBC 제공

그런가 하면 지난 시즌에 이어 '슈퍼밴드2'도 함께하는 윤종신은 "요즘은 음악을 개인이 혼자 하는 시대다. 밴드를 하고 싶어도 쉽게 만들 수 없는 환경"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윤종신은 "'슈퍼밴드2'를 통해 성공하는 팀이 나와서 유럽공연이나 남미공연을 다니는 등 아이돌처럼 활동하길 바란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또 윤종신은 "시즌 1을 해보니 가장 잘하는 사람이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게 아니더라"며 "시청자들은 이유를 찾기보다는 자신이 끌리는 것에 확실한 정체성을 가졌으면 좋겠다. 본능에 따라 선택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윤상은 "개인적으로 현재 이 시대의 대중음악을 표현하는 이상적인 포맷이 밴드라고 생각한다"며 "밴드 구성원이 자연스럽게 서로를 이해하고 끌리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음악은 전혀 다른 가치를 만들어낸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 연주자는 어떤 연주자와 만났을 때 빛이 나는가?' 등을 생각하면서 보면 재밌을 것이다. 한 회도 놓치지 말아달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한편, 개인이 아닌 팀에 집중하며 나만의 밴드를 찾아 떠나는 '슈퍼밴드2'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