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테이션' 윤호, 정지소 짝사랑 포기 "'좋아했었다'로 정리"
입력: 2021.06.19 17:31 / 수정: 2021.06.19 17:31
KBS2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 출연 중인 그룹 에이티즈 윤호가 극 중 정지소에 대한 짝사랑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KBS2 방송화면 캡처
KBS2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 출연 중인 그룹 에이티즈 윤호가 극 중 정지소에 대한 짝사랑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KBS2 방송화면 캡처

에이티즈 윤호, 정지소에 대한 마음 고백하며 이준영 도발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이미테이션' 윤호가 정지소의 마음을 눈치챈 뒤, 길었던 짝사랑을 접기로 결심했다.

18일 방송된 KBS2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극본 김민정, 감독 한현희)에서는 권력(이준영 분)에게 마하(정지소 분)를 좋아하는 마음을 털어놓는 유진(윤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진은 영화 촬영 중 권력에게 사고가 일어난 순간 발견했던 마하의 얼어붙은 모습을 잊을 수 없었다. 이후 권력의 소식이 궁금해서 자신에게 연락한 마하의 전화를 받은 유진은 권력과 마하가 쌍방향 감정을 지닌 것을 깨닫고 자신의 짝사랑을 정리하기로 결심했다.

유진은 부상을 회복한 뒤 복귀한 권력에게 마하를 좋아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과거 마하에게 첫눈에 반했던 유진은 오디션까지 마하를 따라 참가하며 지금까지 꿈을 함께 키워왔다.

이에 유진은 "마하한테 나는 친구다. 난 아니었지만. 그래서 '좋아했었다'고 정리하는 중"이라고 짝사랑 포기를 선언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유진은 "마하 옆에 친구로는 오래 있을 거다. 그러니 긴장 놓지 말라. 너무 여유를 보이는 것 같다"며 권력에게 도발 섞인 말을 건네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처럼 윤호는 그동안 속으로 가라앉혀야만 했던 본인의 짝사랑을 접고 오랜 친구의 행복을 비는 진심을 묵묵히 그려냈다. 그런 윤호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의 제2막이 떠오르며 시청자들 역시 많은 응원을 보내고 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