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4', 김재욱·권율·박병은 이을 새로운 빌런 등장…6월 첫방
입력: 2021.05.18 09:43 / 수정: 2021.05.18 09:43
tvN 새 드라마 보이스4가 1차 티저 영상 2종을 공개하며 시즌4의 시작을 알렸다. /tvN 티저 영상 캡처
tvN 새 드라마 '보이스4'가 1차 티저 영상 2종을 공개하며 시즌4의 시작을 알렸다. /tvN 티저 영상 캡처

이하나, 골든타임팀 재출동 요청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보이스4'가 1차 티저 영상 2종을 공개하며 새로운 빌런의 등장을 알렸다.

시즌4로 돌아온 tvN 새 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극본 마진원, 연출 신용휘) 제작진은 최근 골든타임팀의 재출동과 새로운 빌런의 등장을 예고하는 1차 티저 영상 2종을 공개했다.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드라마다.

시즌4에서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가 등장하면서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갖춘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골든타임 공조를 박진감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첫 번째 티저 영상은 강권주(이하나 분)가 트라우마가 된 악몽 같은 지난 위기를 다시 마주하며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두 번째 티저 영상은 매 시즌 '보이스'의 충격적인 전개를 이끌어갔던 빌런들이 총출동해 시선을 강탈한다. 시즌1의 모태구(김재욱 분), 시즌2의 방제수(권율 분), 시즌3의 카네키 마사유키(박병은 분)의 모습들이 모인 것. 앞서 김재욱은 나른한 섹시함으로, 권율은 절제된 섬뜩함으로, 박병은은 두 가지가 결합한 최종 진화형 빌런으로 시청자들에게 서늘함을 안긴 바 있다.

특히 "그 귀, 대가를 치러야겠죠?" "오랜만이네. 이 느낌" "그러게. 왜 까불어" 등 빌런들의 시그니처 대사는 '보이스'가 선사했던 충격을 다시 떠올리게 만든다. 무엇보다 '보이스'는 시즌을 거듭할수록 업그레이드되는 긴장감과 빠져들 수밖에 없는 몰입도를 선사한 가운데, 이하나의 "코드제로 사건 발생. 골든타임팀 다시 출동 바란다"라는 재출동 요청만으로 골든타임팀이 새롭게 쫓을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과연 시즌1의 김재욱, 시즌2의 권율, 시즌3의 박병은을 이을 시즌4의 새로운 빌런은 누구일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 될 새로운 빌런의 등장에 관심이 집중된다. '보이스4'는 6월 첫 방송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