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2세 계획 중, 엄마 사랑 배우고파" 화보 공개
입력: 2021.05.03 13:07 / 수정: 2021.05.03 13:08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가 록시땅과 GIFT THE NATURE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효리의 제주도 라이프 모습이 담긴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가 록시땅과 'GIFT THE NATURE'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효리의 제주도 라이프 모습이 담긴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패션잡지 하퍼스 바자 5월호 화보서 특별 인터뷰 전해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이효리가 화보 촬영을 통해 2세 계획을 전했다.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이효리와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하퍼스 바자가 5월을 맞아 프랑스 자연주의 브랜드 록시땅의 'GIFT THE NATURE' 캠페인을 함께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효리가 모델로 선정, 이번 패션 화보를 촬영하게 됐기 때문이다.

하퍼스 바자에 따르면 제주도를 배경으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는 이효리가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 이후 다시 '제주도 소길댁'이 된 모습을 엿 볼 수 있다.

이효리는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저녁에 요가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남편이 저녁을 차려 주는 것, 자연과 가까이 지낼 수 있는 것, 강아지들이 흙 길에서 걷고 뛸 수 있다는 것" 등 소소한 일상에서 행복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이효리는 2세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이효리는 "이 세상에 온 이유는 '무언가를 배우기 위해서'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마음 공부가 제일 많이 되는 게 육아라고 하더라. 엄마 만이 가능한 희생과 노력, 그런 사랑을 배워보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이효리는 최근 도자기를 만드는 데 심취해 있는 사연과 위로를 받은 선물 등을 공개했다. 도자기를 배운 뒤로 친구들에게 반려견의 모습을 빚어 선물한다는 설명이다.

이효리는 "표현하고 싶은 것들을 내 손으로 만든다는 게 특별한 경험이다. 도자기를 배운 뒤로 친구들에게 반려견을 만들어 선물하고 있다"며 "강아지 순심이가 죽었을 때 되게 슬프고 힘들었는데, 디자이너 요니가 보내준 달달한 수입 과자를 먹으니까 기분이 좋아지면서 정말 큰 위로가 됐다. 이런 게 진정한 선물인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효리는 향후 계획도 귀띔했다. 이효리는 "무슨 일이든 계획해서 하는 스타일을 아니라서. 좋은 곡을 만나거나 '환불원정대'와 같은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든지!"라고 말했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2013년 이상순과 결혼해 8년 째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다. 이효리가 함께한 'GIFT THE NATURE' 화보와 영상은 하퍼스 바자 5월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