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X성시경, '실연박물관' MC 확정…공감 토크 5월 첫방
입력: 2021.04.05 15:15 / 수정: 2021.04.05 15:15
가수 성시경과 모델 이소라가 KBS Joy 새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MC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사연자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공감 큐레이터로 활약할 예정이다. /에스케이재원, 이소라SNS 제공
가수 성시경과 모델 이소라가 KBS Joy 새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MC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사연자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공감 큐레이터'로 활약할 예정이다. /에스케이재원, 이소라SNS 제공

각자의 이별→공감·위로 통한 치유 프로그램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모델 이소라와 가수 성시경이 '실연박물관' MC로 활약한다.

KBS Joy 제작진은 5일 "새 예능프로그램 '실연박물관'이 5월 첫 방송된다"고 밝혔다.

'실연박물관'은 사연자가 가져온 물건에 담긴 여러 가지 이야기를 통해 공감과 위안을 나누는 토크 프로그램이다. 연인, 부부 등 사랑으로 인한 이별부터 부모, 형제, 친구, 반려동물 등 죽음으로 인한 이별, 더 나아가 이별의 대상이 타인이 아닌 '과거의 나 자신'인 경우까지 각자의 사연이 담긴 물건들을 통해 감정을 공유하고 함께 웃고 위로하며 공감을 건넬 예정이다.

MC로는 성시경과 이소라가 출연을 결정, '실연박물관'을 이끌 예정이다. 두 사람은 '공감 큐레이터'로 활약하며 때로는 거침없고 때로는 따스하게 사연자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인다. 과연 '공감 큐레이터' 성시경, 이소라가 각자의 실연을 겪은 사연자들에게 어떤 진심 어린 위로와 용기를 건네줄지 기대를 모은다.

'실연박물관'은 방송에 소개될 시청자들의 사연을 상시 모집 중이다. 제작진은 "'실연박물관'에 어떤 사연이 접수될지 저희도 무척 기다려진다"고 전했다.

이어 "오랫동안 담아왔던 마음의 상처를 함께 치유하는 과정을 담아내 진솔하고 따스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내도록 하겠다. 시청자들의 많은 사연 접수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