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X주지훈 '사일런스', 4개월 여정 마침표…전격 크랭크업
입력: 2021.03.04 10:54 / 수정: 2021.03.04 10:54
문성근, 이선균, 주지훈, 예수정, 김희원, 박주현, 김수안, 박희본(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등이 출연하는 사일런스가 크랭크업했다. 주지훈은 모두가 고생한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CJ ENM 제공
문성근, 이선균, 주지훈, 예수정, 김희원, 박주현, 김수안, 박희본(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등이 출연하는 '사일런스'가 크랭크업했다. 주지훈은 "모두가 고생한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CJ ENM 제공

코로나·폭설 극복, 촬영 끝…후반작업 돌입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배우 이선균 주지훈이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배급사 CJ ENM은 4일 "영화 '사일런스'(가제, 감독 김태곤)가 약 4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최근 전격 크랭크업했다. 현실감 100%의 재난 상황, 공감 100%의 다채로운 캐릭터, 압도적인 비주얼로 무장한 재난 영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일런스'는 한 치 앞도 구분할 수 없는 짙은 안개 속 붕괴 직전의 공항대교에 고립된 사람들의 생존기를 담는다. 주지훈 이선균을 비롯해 문성근 예수정 김희원 박주현 김수안 박희본 등이 출연한다. 공항대교라는 일상 속 익숙한 공간이 한순간에 걷잡을 수 없는 재난의 현장으로 뒤바뀐다는 설정을 통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스크린에 펼칠 계획이다.

다리 한복판에서 딸과 함께 재난 상황을 맞닥뜨리게 된 차정원 역을 맡은 이선균은 "폭설, 코로나 19 등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마지막까지 사고 없이 잘 마무리 지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한마음으로 현장을 지킨 모든 스태프, 모든 배우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주지훈은 도로 주변을 배회하며 일거리를 찾는 렉카 기사 조박을 연기한다. 그는 "무탈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도록 함께 고생한 제작진과 모든 배우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작품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것을 즐겁게 생각하는 한 사람으로서 관객들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 하나로 열심히 촬영했다"고 했다.

한편 '사일런스'는 후반 작업 후 개봉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tissue_hoon@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