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소속사 "학폭 의혹 중대히 인지…제보 받겠다" (공식)
입력: 2021.03.03 11:38 / 수정: 2021.03.03 11:38
키이스트가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한 의혹을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키이스트가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한 의혹을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3일 소속사 입장 밝혀…"무분별 확산 유포 글은 자제 부탁"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배우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가 지수의 학교 폭력 의혹을 면밀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키이스트는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 때문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해 미리 양해를 구한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도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개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지수는 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학창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받고 있다. 지수의 학폭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누리꾼은 "지수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며 맹비난했다.

누리꾼의 폭로글에는 지수가 자신을 괴롭혔던 일, 그가 속한 일진 무리와 함께 주변 친구들을 못살게 군 일, 부모님을 욕한 일, 담배 심부름을 시킨 일 등이 구체적으로 담겼다. 또 누리꾼은 폭로글 말미에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바라지 않는다"며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해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아라"고 꼬집었다.

이후 지수와 동문이었다고 밝힌 다른 누리꾼들도 지수에 대한 학폭 의혹을 연이어 제기하고 있어 논란은 증폭되고 있다. 특히 최근 지수가 시청률 두 자릿수를 목전에 둔 KBS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을 통해 주연 배우로 주목받고 있어 학폭 의혹에 대한 파장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다음은 키이스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키이스트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하여 작성된 게시글과 관련 내용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합니다.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먼저 해당 사안에 대하여 안내 드리는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습니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합니다.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