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피해자 만나 사과…"깊이 반성"
입력: 2021.02.26 15:26 / 수정: 2021.02.26 15:26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이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했고 사과문을 공식 SNS에 게재했다. /더팩트 DB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이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했고 사과문을 공식 SNS에 게재했다. /더팩트 DB

직접 만나 사과 후 공식 사과문 게재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현진이 과거 자신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당사자를 만나 사과했다.

현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6일 "과거 현진의 미성숙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실 분들이 계시고 현진 역시 해당 부분에 대해서 깊게 후회하고 반성했기에 게시자 분들을 직접 만나 진정으로 사과했다. 현진과 오해를 풀고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아주시고 앞날을 응원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밝혔다.

입장 발표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문제가 제기된 시점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의 동급생, 선생님, 주변인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을 청취했고 게시자 분들의 허락 하에 직접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 종합해 본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한 기억이 첨예하게 달라 게시글에 나와 있는 모든 내용의 사실 관계를 명백하게 입증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JYP엔터테인먼트와 현진은 피해를 호소한 이들의 상처를 생각해 더 늦기 전에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겠다고 판단했고 곧바로 행동에 옮겼다. 더불어 현진은 스트레이 키즈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현진은 "학창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지금보다 더 부족했던 시절 제가 했던 행동을 돌아보니 부끄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남을 배려하는 방법을 몰랐던 저의 말과 행동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너무 늦었지만 깊이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제가 사과를 하고 사과를 받아주었다고 해서 과거의 제가 남긴 상처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기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뒤늦게나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또 이 글을 통해서 용서를 구하는 말을 전할 수 있게 해주어서 염치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직접 만나진 못했지만 혹여 학창 시절 저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인해 상처 받으신 다른 분들께도 이렇게 글로나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진의 중학교 동창이라 주장하는 A씨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A씨는 현진을 학폭 가해자로 지목하며 "현진이 데뷔한 이후 방송에 나올 때마다 그때의 이유 없는 비난과 조롱이 다시 들리는 것 같다. 내가 그 기억을 결국 지우지 못했다는 걸 깨닫게 됐다"고 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3일 "문제가 제기된 시점,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 및 주변 지인들의 의견을 청취 중"이라며 "게시자가 허락한다면 게시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는 것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