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때다 싶어 공격"…박은석, 강아지 상습 파양 의혹에 발끈
입력: 2021.01.27 11:27 / 수정: 2021.01.27 11:27
박은석이 강아지 상습 파양 의혹에 휘말렸다. 그는 팬카페를 통해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 거니 너무 염려 말라고 전했다. /더팩트 DB
박은석이 강아지 상습 파양 의혹에 휘말렸다. 그는 팬카페를 통해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 거니 너무 염려 말라"고 전했다. /더팩트 DB

팬카페 통해 심경글 공개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배우 박은석이 강아지 상습 파양 의혹에 심경을 밝혔다.

27일 박은석은 자신의 팬카페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건"이라며 "제게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도 얼얼하다"고 적었다.

박은석은 "석기시대(팬카페 이름) 저희 은주민(팬카페 회원) 여러분께 걱정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저희 애들 잘 크고 있고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 거니 너무 염려 말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학교 동창이라며 반려견 파양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 A씨에 관해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이라며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공식입장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는 "항상 많은 관심과 애정 감사하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근 박은석은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 출연해 반려동물들과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이에 누리꾼 A씨는 "예대 시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무심하게 말하던 동창.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며 나오니"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작은 개는 어쩌고.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 동물을 물건 취급하거나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진짜 싫다"고 적었다.

누리꾼들은 이 사실을 토대로 A씨가 글을 통해 저격한 배우가 박은석이라고 추측했다. 이후 박은석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향해 "전에 키우던 반려동물은 다 어떻게 했냐"라며 해명을 요구했다.

한편 2012년 연극 '옥탑방 고양이'로 데뷔한 박은석은 '프라이드' '엘리펀트 송' '히스토리 보이즈' '아트' '어나더 컨트리' 등 다수의 연극에서 활약하며 배우로 입지를 다졌다. 이후 KBS2 '닥터 프리즈너', MBC '검법남녀', OCN '보이스 시즌2' 등의 드라마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tissue_hoon@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