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미리보기] '트롯 전국체전', 불꽃 대결 예고…"잠시도 한눈팔지 말 것" 
입력: 2021.01.23 00:00 / 수정: 2021.01.23 00:00
KBS2 예능프로그램 트롯 전국체전 참가선수들이 준결승을 향한 마지막 관문 앞에 섰다. /KBS 제공
KBS2 예능프로그램 '트롯 전국체전' 참가선수들이 준결승을 향한 마지막 관문 앞에 섰다. /KBS 제공

준결승 전 마지막 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 시작 

[더팩트|원세나 기자] '죽음의 데스 매치'로 역대급 경쟁에서 살아남은 '트롯 전국체전' 참가선수들이 준결승을 향한 마지막 관문을 통과한다.

23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트롯 전국체전' 8회에서는 준결승 진출을 놓고 각 지역 참가선수들이 펼치는 불꽃 대결이 펼쳐진다. 회를 거듭할수록 '상상 그 이상의 무대'를 선보이며 화제를 낳고 있는 '트롯 전국체전'이 또 어떤 '레전드 무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최고의 짝을 찾아라!"…'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 스타트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된다. 이날 방송되는 4라운드는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으로 두 명이 한 팀을 이뤄 듀엣 무대를 꾸민다.

8개 지역 대표 감독과 코치진, 그리고 응원단장은 참가선수들의 무대에 각 최대 100점의 점수를 줄 수 있다. 최고점과 최저점을 제외한 점수를 합산해 3위 내 안착한 팀은 모두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으며, 4위 팀은 투표를 통해 둘 중 단 한 명만 생존할 수 있다.

또한 이번 미션은 1 대 1 데스매치와 마찬가지로 MC 윤도현에게 호명된 참가선수가 듀엣 무대를 함께할 선수를 향해 "너 나랑 해"라고 외치면 된다. 다만 선택을 받은 참가선수는 "싫어"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어, 예상을 뒤집는 반전의 재미와 함께 냉정한 승부의 세계를 예고한다.

23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KBS2 트롯 전국체전 8회는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으로 꾸며진다. /트롯 전국체전 제공
23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KBS2 '트롯 전국체전' 8회는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으로 꾸며진다. /'트롯 전국체전' 제공

예측 불가 듀엣 성사 '흥미진진'…"이 조합, 무슨 일이야?"

무대 시작 전부터 치열한 파트너 찾기가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가운데 강원 신미래는 경상 진해성에게 듀엣을 제안한다. 하지만 진해성은 "싫어"라고 거부하며 누군가를 향해 "나랑 1등 합시다"라고 달콤한 유혹을 건네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진해성의 단호박 거절로 상처받은 신미래지만 무대에 앞서 "거절해준 진해성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고백해 과연 누구와 만나 어떤 듀엣 무대를 선보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듀엣 조합이 놀라움을 선사한다. 특히 예상을 뒤집은 듀엣 무대들이 이어지자 충격에 휩싸인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은 "전쟁이다. 어떻게 이렇게 붙여놨냐"며 멘붕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감독·코치·응원단장, 때론 따뜻하게 때론 차갑게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은 룰에 따라 1점만으로도 참가선수들의 생존과 탈락이 결정된다. 1점에 울고 웃는 참가선수들의 운명이 쫄깃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듀엣 무대들과 함께 8개 지역 대표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은 인생 선배이자 연예계 선배로 다양한 조언을 건넨다.

특히 응원단장 임하룡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에 둔 진심 어린 조언으로 참가선수들의 꽃길을 응원하거나, 강원 감독 김범룡과 충청 코치 별 그리고 서울 코치 홍경민은 공감과 소통을 바탕에 둔 질문들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한다.

때로는 냉정한 독설도 아끼지 않는다. 이들은 참가선수들이 준결승 무대를 앞둔 만큼 "트로트 창법을 더 연구했으면 좋겠다", "가끔 심사평이 안 나오는 순간이 있다", "괜찮은데 무엇을 이야기해야 할지 모를 때가 있다" 등 살벌한 조언으로 승부의 세계를 다시 한번 강조한다.

KBS2 트롯 전국체전 8회에서 어떤 레전드 무대가 탄생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트롯 전국체전 제공
KBS2 '트롯 전국체전' 8회에서 어떤 '레전드 무대'가 탄생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트롯 전국체전' 제공

'트로트의 미래' 재하·김산하·오유진, 누구와 어떤 무대?

전국 트로트 유망주들의 색다른 매력도 브라운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글로벌 재하는 1 대 1 데스매치에서 경상 진해성을 꺾으며 넘사벽 실력을 입증한 충청 김산하로부터 듀엣 제안을 받는다. "1등 할 자신 있어?"라며 재차 확인하는 재하에게 "그래서 뽑은 거잖아요"라고 맞받아치는 김산하. 실력파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을 끈다.

극과 극 매력을 가진 상대와 연상연하 듀엣 '서글픈 사이'로 무대에 오른 재하는 8개 지역 대표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으로부터 "저 둘이 만났어?"라는 반응을 끌어내며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매 라운드 어머니 임주리의 창법을 빼닮은 '트로트 DNA' 면모로 감탄을 안기고 있는 재하가 누구와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주목된다.

이 밖에도 '오늘이 젊은날'과 '태클을 걸지마' 등 무대마다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무서운 속도로 '트로트 샛별'이 된 경상 오유진이 역대급 상대를 만나 또 한 번 레전드 무대를 펼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높이고 있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