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30호, 폭풍 칭찬·올어게인에 오열…톱 10 진출
입력: 2021.01.19 09:06 / 수정: 2021.01.19 09:06
JTBC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이 18일 방송에서 무대를 마친 후 톱10에 진출했다. 산울림의 내 마음의 주단을 깔고를 열창한 이승윤은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JTBC 싱어게인 캡처
JTBC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이 18일 방송에서 무대를 마친 후 '톱10'에 진출했다. 산울림의 '내 마음의 주단을 깔고'를 열창한 이승윤은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JTBC '싱어게인' 캡처

이승윤 "칭찬은 받아들이기 힘든 영역이었다" 고백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이 올어게인을 받고 '톱10'에 진출했다. 이승윤은 심사위원들의 폭풍 칭찬에 오열하는 모습도 보여 시청자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18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 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에서는 4라운드 '톱10' 결정전이 펼쳐졌다. 30호 가수 이승윤은 4라운드 무대에서 산울림의 '내 마음의 주단을 깔고'를 선곡해 열창했다.

이승윤은 무대 전 인터뷰에서 MC 이승기에게 "난 늘 애매했다. 그렇게 아티스트적이지도 않고, 그렇다고 대중적이지도 않고 애매한 경계선에 있는 것 같다. 그런 내가 4라운드에 진출해 요행이 길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존재의 의의를 구체화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애매한 경계에 있기에 오히려 더 많은 걸 대변할 수 있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기는 "애매해서 이 정도 임팩트를 주면 나도 애매하게 사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농담을 던지면서 이승윤의 긴장을 풀어주기도 했다.

이승윤의 무대가 끝나자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이어졌다. 유희열은 "너 누구야. 최근 몇 년간 본 무대 중 최고였다"고 말했고, 이선희는 "뒤에서 코러스를 해주고 싶었다"며 극찬을 전했다. 또 이혜리는 "섹시함이 있고 겉멋이 있는게 그게 너무 멋있다"고 말했고, 김종진도 "경계선이 있는 사람이라고 했는데 오히려 이것도 가지고 있고 저것도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다 같고 있는 가수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이승윤은 심사위원 김이나의 심사평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승윤은 김이나가 "30호 가수님을 우리가 대중과 소개팅을 해주는 입장에서 엄청난 인기몰이를 할 것 같다. 그때 마인드컨트롤의 일환일 수 있지만 '왜 나한테 이런 평가를 하지'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사람들의 애정과 칭찬을 받아주고 충분히 사랑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오열하면서 제작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후 이승윤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내 인생에서 칭찬을 받아들이는 게 쉽지 않은 영역이다. 그냥 난 내 깜냥을 알고 있다고 생각했고 더 욕심내지 말라고 생각했다. 칭찬에 거리감이 있었다. 칭찬을 받아들이라고 말씀하셨을 때 어쩌면 내 그릇이 더 클 수도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감사하다"며 오열에 대한 배경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싱어게인 9회는 닐슨코리아 전국 집계 기준 8.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30호 가수 이승윤 뿐만 아니라 20호 가수인 연어장인 이정권, 63호 이무진도 이날 올어게인을 받고 '톱10'에 진출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