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최하민 "600만 원이 없어서…" 생활고 고백
입력: 2020.12.01 15:33 / 수정: 2020.12.01 15:33
최하민이 갑작스럽게 생활고를 털어 놓았다. 그는 건강보험료 332만 원과 국민연금 미납료 17개월분이 남았다며 SNS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고 밝혔다. /Mnet, 최하민 SNS 캡처
최하민이 갑작스럽게 생활고를 털어 놓았다. 그는 "건강보험료 332만 원과 국민연금 미납료 17개월분이 남았다"며 SNS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고 밝혔다. /Mnet, 최하민 SNS 캡처

SNS 계정 양도 글 올려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고등래퍼'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래퍼 최하민(활동명 오션검)이 팬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최하민은 1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저는 크리스천이고 이름은 최하민이다. 내년 4월에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를 하고 싶다"고 적었다.

그는 "저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 원과 국민연금 미납료 17개월분이 있다"며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고 고백했다.

이어 "노가다를 해보았지만 600만 원 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다.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끝으로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 공인인증을 해지해주신다면 사용자 이름을 변경해 양도하고 싶다. 혼자서 감당할 수 없다. 모두의 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 글은 삭제됐고 그동안 최하민이 올렸던 다른 게시물 역시 비공개 처리됐다.

한편 최하민은 지난 2017년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고등래퍼'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스윙스가 수장으로 있는 린치핀뮤직에 둥지를 틀었다. 'Plan A(플랜 에이)' 'Memory(메모리)' 등의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했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