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중전' 신혜선X'두 얼굴' 김정현…'철인왕후' 코믹 시너지
입력: 2020.11.26 10:55 / 수정: 2020.11.26 10:55
철인왕후가 신혜선 김정현의 웃음 가득한 열연을 예고했다. 두 사람은 각각 조선시대의 중전 김소용과 임금 철종 역을 맡아 연기 호흡을 펼친다. /tvN 제공
'철인왕후'가 신혜선 김정현의 웃음 가득한 열연을 예고했다. 두 사람은 각각 조선시대의 중전 김소용과 임금 철종 역을 맡아 연기 호흡을 펼친다. /tvN 제공

오는 12월 12일 '스타트업' 후속 첫 방송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배우 신혜선 김정현이 코미디 연기를 가감 없이 펼친다.

25일 tvN 새 토일드라마 '철인왕후'(극본 박계옥 최아일, 연출 윤성식) 제작진은 현대의 문제적 영혼이 깃든 중전 김소용(신혜선 분)의 기상천외한 궁궐 생존기를 그린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신혜선과 김정현의 남다른 연기 시너지가 담겼다.

예고 영상은 "이게 좀 믿기 힘든 말이긴 한데. 나 사실은 남자야"라는 김소용의 고백으로 시작된다. 김소용은 2020년 대한민국에 사는 자유분방한 청와대 셰프의 영혼이 깃든 인물이다. 일련의 사건으로 조선 시대에 불시착하고 중전의 몸에 갇혀버린 자신의 모습에 "나한테 무슨 짓을 한 거야?"라며 몸부림쳐 웃음을 안긴다.

또 김소용은 숨소리도 내기 힘든 궁 안을 홀로 내달리고 지엄한 임금 철종(김정현 분)에게 주먹 날린다. 기회만 생겼다 하면 물에 뛰어들고 코를 박는 등 기괴한 행동으로 궁궐을 발칵 뒤집어 놓는다. 또 김소용은 철종을 보고 "지금이 뭐 조선시대야? 아주 임금님 납셨네"라며 깐족거린다. 이에 철종은 할 말을 잃은 듯 "조선시대요. 임금님이요"라고 받아치며 김소용과의 코믹 시너지를 예고한다.

'철인왕후'는 '허세남' 영혼이 깃들게 된 중전 김소용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의 이야기를 담는다. KBS2 '왕의 얼굴' '각시탈' '화랑' 등을 연출한 윤성식 감독과 KBS2 '닥터 프리즈너'를 집필한 박계옥 작가, 영화 '6년째 연애중'의 최아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스타트업' 후속으로 오는 12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