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은·한초원 등 12명…보상할 수 없는 '프로듀스101' 조작 상처
입력: 2020.11.19 00:02 / 수정: 2020.11.19 00:02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18일 엠넷 프로듀스101 시리즈의 투표 순위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CJENM 소속 PD 등의 항소심 공판을 열고 메인 PD 안준영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3700여만 원을, CP(책임 프로듀서) 김용범에게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했다. /엠넷 제공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18일 엠넷 '프로듀스101' 시리즈의 투표 순위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CJENM 소속 PD 등의 항소심 공판을 열고 메인 PD 안준영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3700여만 원을, CP(책임 프로듀서) 김용범에게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했다. /엠넷 제공

엠넷 "깊은 상처 입은 분들께 죄송…피해 보상에 최선"

[더팩트 | 정병근 기자] '프로듀스101' 시리즈 투표 조작의 피해자들이 공개됐다. 엠넷은 "피해 보상을 위해 노력하겠다"지만 피해자들과 이들을 응원한 팬들의 상처를 보상할 수는 없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18일 엠넷 '프로듀스101' 시리즈의 투표 순위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CJENM 소속 PD 등의 항소심 공판을 열고 메인 PD 안준영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3700여만 원을, CP(책임 프로듀서) 김용범에게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했다.

판결 이후 엠넷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며 판결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저희로 인해 깊은 상처를 입은 피해 연습생 및 그 가족분들께도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 후부터 자체적으로 파악한 피해 연습생 분들에 대해 피해 보상 협의를 진행해 오고 있었다. 일부는 협의가 완료됐고 일부는 진행 중이다. 재판을 통해 공개된 모든 피해 연습생 분들에게는 끝까지 책임지고 피해 보상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재판을 통해 공개된 피해 연습생은 시즌1 김수현·서혜린(1차 투표), 시즌2 성현우(1차 투표) 강동호(4차 투표), 시즌3 이가은·한초원(4차 투표), 시즌4 앙자르 디디모데(1차 투표) 김국헌·이진우(3차 투표) 구정모·이진혁·금동현(4차 투표) 12명이다. 최종 합격했지만 탈락한 사람도 6명이다.

재판부가 명단을 공개한 건 "피해를 입은 연습생에게는 물질적 보상도 중요하지만 억울하게 탈락시킨 사실이 공정한 형사재판을 통해 밝혀지는 것이 피해 배상의 출발"이라는 판단에서다. 이를 통해 12명은 실력이 아니라 조작으로 인해 탈락했다는 것을 알릴 수 있게 됐다.

강동호는 시즌2 출연 전부터 뉴이스트 멤버였고 현재도 뉴이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활동명은 백호. 그는 자진 하차를 한 연습생이 아니냐는 의혹도 있었지만 이번 명단 공개로 인해 의혹을 벗게 됐다. 소속사 플레디스는 "늦게나마 투표 조작 사실이 명확히 밝혀져 다행"이라고 했다.

이가은(왼쪽)과 한초원은 시즌3에서 최종 합격이었지만 순위 조작으로 탈락했다. 이들을 포함해 총 12명이 투표 조작으로 피해를 입었다. /엠넷 제공
이가은(왼쪽)과 한초원은 시즌3에서 최종 합격이었지만 순위 조작으로 탈락했다. 이들을 포함해 총 12명이 투표 조작으로 피해를 입었다. /엠넷 제공

애프터스쿨의 멤버였다가 '프로듀스101' 시즌3를 통해 새 출발을 꿈꿨던 이가은은 현재 높은엔터테인먼트에서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소속사는 "현재로서는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며 "이가은은 현재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고 또 꾸준히 활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현우는 그룹 리미트리스에서 활동명 A.M으로, 김국헌은 송유빈과 함께 그룹 비오브유로, 이진혁은 그룹 업텐션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 구정모와 이진우는 올해 각각 그룹 크래비티와 GHOST9(고스트나인)으로 데뷔했다. 금동현과 한초원은 각각 C9엔터와 큐브엔터에서 연습을 이어가고 있다.

'프로듀스101' 시리즈로 탄생한 팀들 중 시즌1과 시즌2의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은 정해진 활동을 모두 마친 뒤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고 시즌4의 엑스원은 조작 논란 이후 와해됐다. 현재 시즌3를 통해 탄생한 아이즈원만 활동을 하고 있다.

그렇다고 화살이 이들에게 돌아가서는 안 된다. 활동을 한 멤버들 역시 피해자다. 재판부 역시 "유리하게 조작된 연습생들 역시 자신의 순위가 조작됐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고 이 사실을 빌미로 연예기획사에 예속되는 상황이 발생하는 등 피해자로 볼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이 사건 재판은 순위 조작을 한 피고인을 단죄하는 재판이지 오디션의 진정성을 믿고 최선을 다해 젊음을 불태웠던 연습생을 단죄하는 재판이 아니다"라는 재판부의 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이미 많은 이들이 상처를 입은 상황에서 또 다른 희생양을 만들어선 안 된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