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출신 연우, 피해 호소 "집 찾아오지 마세요"
입력: 2020.10.13 13:14 / 수정: 2020.10.13 13:14
모모랜드 출신 연우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스토커 피해를 호소하고 이사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모모랜드 출신 연우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스토커 피해를 호소하고 이사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스토커 피해호소 후 이사 선언

[더팩트|이진하 기자]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사생팬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했다.

연우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제발 집 근처로 찾아오지 마세요"라며 게시물을 올렸다. 이후 신원 미상의 사람이 보낸 메시지도 공개했다.

연우가 공개한 메시지에 한 사람은 '집이면 한 시간 뒤에 나와라. 11시까지 안 오면 간다'라고 글을 보냈고 연우는 '신고하기 전에 가라'란 글을 게재했다.

누리꾼들이 걱정하자 연우는 팬들을 위해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연우는 라이브를 통해 "자꾸 집을 찾아오는 스토커를 피해 집을 옮기겠다"고 밝혔다.

방송 종료 직전 연우는 "그분이 사과하고 정신을 차리시는 것 같으니 SNS 스토리는 삭제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이 소식을 접한 연우의 팬들은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에 "연우를 비롯해 모모랜드가 스토커로 인해 불안과 고통을 느끼는 것을 보고 화가 난다"며 "소속사가 조치를 해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연우는 2016년 모모랜드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연기자로 전향해 2018년 MBC '위대한 유혹자' tvN '쌉니다 천리마트' 채널A '터치' SBS '앨리스' 등에 출연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