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2020 트롯 어워즈' 시청률 압도, 22.4% 지상파 종편 1위
입력: 2020.10.02 09:01 / 수정: 2020.10.02 09:01
1일 밤 진행된 TV조선 2020 트롯어워즈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2.4%를 기록했다. 지상파·종편 통합 1위다. /TV조선 2020 트롯어워즈
1일 밤 진행된 TV조선 '2020 트롯어워즈'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2.4%를 기록했다. 지상파·종편 통합 1위다. /TV조선 '2020 트롯어워즈'

임영웅 '인기상' '신인상' 등 6관왕, 장윤정 심사위원 특별상

[더팩트|강일홍 기자] TV조선에서 개최한 '2020 트롯 어워즈'가 추석 연휴 안방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날 오후 8시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4시간동안 생중계된 가운데 진행된 '트롯어워즈'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2.4%를 기록했다. 이는 지상파·종편 통합 1위다.

이미자가 '대상'을 차지한 가운데 임영웅이 '인기상' '신인상' 등 6관왕을 거머쥐었다. 제2의 트로트 부흥을 이끈 장윤정에게 트롯100년 심사위원 특별상이 주어졌다.

PD가 뽑은 라이징 스타상의 주인공은 영탁이 차지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이 주신 사랑 오롯이 돌려드리는 가수 되겠다. 계속 잘 걸어나가는 영탁 되겠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트롯 여자 신인상'은 송가인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트롯100년 남녀 베스트 가수상은 진성, 조항조, 박현빈, 신유, 김용임, 김혜연, 금잔디, 홍진영이 차지했다. 공로상에 남진, 트롯100년 심사위원 특별상에 장윤정, 작가상에 작곡가 정풍송이 수상했다.

'트롯 어워즈'는 김성주·임영웅·조보아의 희망찬 인사를 시작으로 문을 열었다. 뒤따라 남진·정동원이 바통을 이어받아 '파트너'로 61년을 뛰어넘는 트롯 화합을 선보이면서 세대 통합 시상식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겼다.

시상식 마무리는 이미자를 중심으로 모든 출연진이 무대 위로 모인 가운데, '트롯의 100년사'를 총정리하는 시간을 가졌고, 앞으로의 트롯 100년을 약속하면서 트롯 그랑프리쇼 대화합의 막을 내렸다.

eel@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