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교사 안은영', 정유미·남주혁의 '총천연색' 젤리 퇴치극(종합)
입력: 2020.09.24 12:33 / 수정: 2020.09.24 12:33
보건교사 안은영이 오는 25일 공개된다. 남주혁과 정세랑 작가, 이경미 감독, 정유미(왼쪽부터)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신비로움 가득한 드라마를 예고했다. /넷플릭스 제공
'보건교사 안은영'이 오는 25일 공개된다. 남주혁과 정세랑 작가, 이경미 감독, 정유미(왼쪽부터)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신비로움 가득한 드라마를 예고했다. /넷플릭스 제공

음악·영상미·소재, 특별한 매력으로 중무장

[더팩트 | 유지훈 기자] 특이한 색채로 중무장한 작품이 탄생했다. 남주혁 정유미라는 친숙한 얼굴로 이질감을 덜어낸 화려한 색감의 젤리 퇴치극 '보건교사 안은영'이다.

24일 넷플릭스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 오리지널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극본 정세랑, 연출 이경미)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생중계했다. 정유미 남주혁 이경미 감독 정세랑 작가가 참석했으며 방송인 박경림이 진행을 맡았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보건교사 안은영(정유미 분)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남주혁 분)와 함께 이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담는다. 오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무엇보다 소재의 신선함이 돋보인다. 학교를 배경으로 하는 판타지에 젤리 퇴치극이라는 전에 없던 드라마다. 이로 인한 호기심은 배우들에게도 유효했다. 정유미는 "이 이야기를 처음 접했을 때 조금 엉뚱하다고 느껴지는 지점도 있었지만 재기발랄해서 좋았다"고, 남주혁은 "무엇보다 젤리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궁금했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넷플릭스는 제작발표회를 젤리가 떠다니는 CG 화면으로 꾸며 보건교사 안은영만의 독특한 영상미를 예고했다. /제작발표회 캡처
넷플릭스는 제작발표회를 젤리가 떠다니는 CG 화면으로 꾸며 '보건교사 안은영'만의 독특한 영상미를 예고했다. /제작발표회 캡처

생중계된 제작발표회는 '보건교사 안은영'의 개성을 고스란히 옮겨냈다. 출연진 뒤의 화면을 각양각색 젤리가 떠다니는 컴퓨터그래픽으로 꾸몄다. 이경미 감독은 "무엇보다 젤리를 표현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CG분량을 늘리고 공을 많이 들였다"며 "낯설지만 익숙하게 보여주기 위해 자연 다큐에서 볼 수 있는 희귀 생물체를 샘플로 가져다 썼다"고 설명했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음악마저 독특하다. 전래동요 판소리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의 사운드를 뒤섞었다. 민요를 접목시킨 얼터너티브 팝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씽씽의 베이스이자 팝밴드 이날치의 프로듀서 장영규가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음악과 관련해 이 감독은 "원작 소설 안에 이국적인 판타지 요소와 한국적인 소재들이 이미 유기적으로 잘 결합돼 있었다. 이 작품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과 만나게 될 거라는 점을 특별하게 이용할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부산행', tvN '라이브', KBS2 '연애의 발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사랑스럽고 당당한 매력을 선보였던 배우 정유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명랑 판타지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게 됐다. 여기에 젤리를 퇴치하기 위한 액션도 펼친다.

남주혁(왼쪽) 정유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넷플릭스 제공
남주혁(왼쪽) 정유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넷플릭스 제공

정유미는 "어렸을 때부터 액션을 꿈꿔왔지만 상상과는 조금 달랐다"며 웃었다. 이어 "원래 무협 같은 것을 상상했다. 그래도 은영이라는 캐릭터를 만나 희한한 액션을 경험하게 됐다. 그냥 운명을 받아들였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안시성'과 JTBC '눈이 부시게' '역도 요정 김복주' 등에서 훈훈한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로 입지를 다진 남주혁은 홍인표에 분한다. 학교 설립자의 손자이자 한문교사인 그는 안은영이라는 특별한 존재를 만나 사건에 휘말린다. 남주혁은 "안은영에 비해 상대적으로 평범한 캐릭터라 어렵지 않았다. 하지만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자신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존재라는 것을 알게 된다. 캐릭터를 연기하며 나도 행복을 느낄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첫 연기 호흡이 가장 큰 기대 포인트다. 여기에 첫 넷플릭스 출연작이라는 의미도 더해졌다. 남주혁은 "호흡이 정말 좋았다. 촬영을 대기하는 짧은 시간에도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정유미는 "함께 주고받는 장면이 많았다. 남주혁의 순발력 덕분에 연기가 더 살아났다"고 서로를 향한 두터운 신뢰를 과시했다.

출연진은 '보건교사 안은영' 시청을 당부하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정유미는 "촬영 1년 만에 공개하게 됐다. 정말 설렌다. 여러분들에게 안은영 홍인표라는 인물이 따뜻한 위로를 주는 친구가 됐으면 한다"고, 남주혁은 "매 에피소드마다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거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