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브러더스, 韓 영화 제작 사업 철수…'마녀2' 거취 불투명
입력: 2020.09.23 18:32 / 수정: 2020.09.23 18:32
밀정(왼쪽)을 투자 배급한 워너 브러더스가 한국영화 사업에서 손을 뗀다. 기대를 모았던 마녀의 후속작 제작은 미궁에 빠졌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밀정'(왼쪽)을 투자 배급한 워너 브러더스가 한국영화 사업에서 손을 뗀다. 기대를 모았던 '마녀'의 후속작 제작은 미궁에 빠졌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기존 작품 하반기 대부분 공개

[더팩트 | 유지훈 기자] 할리우드 메이저 배급사 가운데 하나인 워너브러더스가 한국영화 제작 및 투자 배급 사업에서 철수한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관계자는 23일 <더팩트>에 "한국영화 신규 투자를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자체는 유지하기로 했다"며 수입 사업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녀2'와 관련해서는 "제작 가능 여부를 말씀드리기 어렵다. 다만 워너브러더스가 손을 대지 않는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작품들의 개봉 일정도 논의 중이다. 김혜수 주연의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 한지민 남주혁이 호흡을 맞추는 '조제'(감독 김종관)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오달수의 미투 논란으로 개봉이 무기한 연기됐던 '이웃사촌'(감독 이환경)은 올 하반기 공개된다. 현재 촬영 중인 이하늬 공명 주연의 '죽여주는 로맨스'(감독 이원석)는 내년 개봉을 목표로 한다.

워너브러더스는 2016년 첫 작품 '밀정'(감독 김지운)이 750만 관객을 모으며 한국영화 제작 및 투자 배급 사업과 관련해 성공적인 첫발을 뗐다. 하지만 2017년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35만),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 137만) 등이 연달아 흥행에 실패했다.

2018년 '마녀'(감독 박훈정)가 318만 관객이라는 예상을 웃도는 성적을 거두며 반등하는 듯했으나 그해 190억을 투입한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주연의 대작 '인랑'(감독 김지운)이 89만 관객에 그치며 타격을 입었다.

'광대들: 풍문조작단'(감독 김주호, 63만),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곽경택 감독, 114만), '나를 찾아줘'(김승우 감독, 64만) 등 2019년 선보인 작품들도 모두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