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역시 사필귀정"…누리꾼 박경 저격 추측
입력: 2020.09.18 17:13 / 수정: 2020.09.18 17:13
가수 송하예가 SNS에 사필귀정이란 말을 남겨 과거 자신을 음원 사재기한 가수로 저격한 박경을 향한 비판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송하예 SNS
가수 송하예가 SNS에 사필귀정이란 말을 남겨 과거 자신을 음원 사재기한 가수로 저격한 박경을 향한 비판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송하예 SNS

박경, 과거 송하예 등 실명 거론하며 사재기 의혹 제기

[더팩트|이진하 기자] 가수 송하예가 최근 자신의 SNS에 '사필귀정'이란 글을 남긴 가운데 누리꾼들은 그의 실명을 거론해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박경을 저격한 글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송하예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역시 사필귀정. 첫 미니앨범 기대해"란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사필귀정'의 뜻에 관심을 모으며 박경을 비판한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박경은 자신의 SNS에 "나도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란 글을 게재해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언급된 가수들은 "사재기는 사실 무근"이라며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했다. 이 일로 박경은 1월로 예정됐던 입대를 미루고 지난 3월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후 6월 경찰은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31단독 김희동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 기소된 박경에게 벌금 5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송하예의 SNS로 사필귀정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사필귀정은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모든 일은 반드시 바른길로 돌아감'이란 뜻의 사자성어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