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유흥업소→원정도박'…초신성, 논란 한도초과
입력: 2020.09.16 00:00 / 수정: 2020.09.16 00:00
지혁 광수 성제 윤학 건일(왼쪽부터)로 구성된 그룹 초신성이 이번엔 불법도박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들은 음주운전, 자가격리 권고 무시 등으로 수차례 구설에 올랐다. /슈퍼노바 공식 홈페이지 캡처
지혁 광수 성제 윤학 건일(왼쪽부터)로 구성된 그룹 초신성이 이번엔 불법도박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들은 음주운전, 자가격리 권고 무시 등으로 수차례 구설에 올랐다. /슈퍼노바 공식 홈페이지 캡처

누리꾼 "논란으로는 부족한 게 없는 그룹"

[더팩트 | 유지훈 기자] 초신성(슈퍼노바)이라는 팀명처럼 폭발적인 화제성이다. 다만 가수 활동의 성과가 아니라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각종 논란 때문이다.

소속사 SV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멤버 윤학과 성제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윤학과 성제는 여행 중 안일한 생각에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윤학과 성제는 필리핀에서 불법 도박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이들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판돈 700만 원에서 5000만 원을 걸고 바카라(어느 한쪽을 택해 9 이하의 높은 점수로 승부하는 카드 게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명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불법 온라인 사이트에서 도박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소속사는 "이번 사건을 통해 행동 하나하나에 늘 신중하고 공인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해야 함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됐다"며 "앞으로 매사 신중하게 생각하고 책임 있는 행동을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진정성은 다소 부족해 보인다. 초신성이 일으킨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윤학(왼쪽)과 성제는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대부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학·성제 SNS
윤학(왼쪽)과 성제는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대부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학·성제 SNS

지난 2016년 멤버 윤성모는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불구속 입건됐다. 그는 경찰의 정지 명령을 무시한 채 도망치다 전신주를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직후 윤성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치인 0.092%으로 측정됐다.

윤학은 올해 4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구설에 올랐다. 당시 소속사는 "증상은 경미하다. 현재 입원 치료 중이다. 무엇보다 접촉자가 없다. 혹시 몰라 주변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았는데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강남구 확진자 44번과 접촉했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44번 확진자는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 직원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소속사는 "윤학이 해당 업소에 출입한 것은 아니다. 업소에서 일하는 사람이 지인일 뿐이고 친구로서 만난 것이다. 집에 돌아가는 길에 잠시 만났다고 하더라"고 해명했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논란은 거셌다. 유흥업소 출입 여부를 제외하더라도 귀국 후 방역당국의 자가격리 권고를 무시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초신성은 음주운전과 자가격리 무시, 불법도박 등 수많은 논란으로 얼룩진 그룹이 됐다.

누리꾼들은 "지난번에도 논란 있더니 꾸준히 시끄러운 그룹"(hye3****), "오랜만의 근황인데 또 안 좋은 소식이네"(anny****), "음주운전에 유흥업소 접촉에 불법도박까지 갖출 건 다 갖췄네"(kehl****)라며 초신성을 향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초신성은 윤학 성제 건일 지혁 광수 성모로 구성된 6인조 그룹으로 지난 2007년 데뷔했다. 2009년 9월 일본에서 정식으로 데뷔해 오리콘 차트에서 상위권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누렸다. 2018년부터 멤버 성모를 제외한 5인조로 재편하고 활동명을 슈퍼노바로 변경했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