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다큐→최자에 악플→개코 "시청률이 제작 의도?"
입력: 2020.09.11 18:24 / 수정: 2020.09.11 18:24
다이나믹듀오의 멤버 개코가 11일 MBC 다큐플렉스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팩트 DB
다이나믹듀오의 멤버 개코가 11일 MBC '다큐플렉스'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팩트 DB

다듀 멤버 최자 향해 악플 쏟아지자 개코 "제작 의도 실망스럽다"

[더팩트|이진하 기자] 다이나믹듀오 개코가 MBC '다큐플렉스'에 제작 의도에 관해 불만을 드러냈다.

개코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고의 시청률이 제작 의도였다면 굉장히 실망스럽고 화가 난다"는 글을 올리며 故(고) 설리의 삶을 조명한 MBC '다큐플렉스' 관련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앞서 지난 10일 방송된 '다큐플렉스'에서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란 주제로 설리의 삶을 조명했다. 이날 설리의 어머니 김수정 씨가 최초로 방송에 출연해 딸 설리와 관련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중 설리의 어머니는 설리의 첫 열애설도 언급했다. 그는 "14살 연상의 최자와 만나는 것이 맞냐고 물었더니 '맞다'고 했고 당시 믿을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후 모녀 사이가 멀어졌고 경제적으로도 독립을 선언하며 단절상태에 들어갔다고 고백했다.

방송이 끝난 직후 최자의 SNS에는 그를 비난하는 악성 댓글 테러가 이어졌고 이를 지켜보던 동료 개코가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