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권상우·배성우→김주현·정웅인…막강 라인업
입력: 2020.09.09 11:20 / 수정: 2020.09.09 11:20
날아라 개천용이 권상우 배성우에 이어 김주현 조성하 김응수 김갑수 정웅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의 출연을 확정했다. 제작진은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수컴퍼니, 아티스트컴퍼니, BH엔터테인먼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앤뉴, 후너스엔터테인먼트, 큐로 홀딩스 제공
'날아라 개천용'이 권상우 배성우에 이어 김주현 조성하 김응수 김갑수 정웅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의 출연을 확정했다. 제작진은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수컴퍼니, 아티스트컴퍼니, BH엔터테인먼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앤뉴, 후너스엔터테인먼트, 큐로 홀딩스 제공

"배우들의 빈틈 없는 시너지 기대해도 좋을 것"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날아라 개천용'이 믿고 보는 배우들과 함께 특별한 이야기를 펼친다.

9일 SBS는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이 권상우 배성우에 이어 김주현 정웅인을 캐스팅했다"며 "여기에 김갑수 김응수 조성하가 극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출연해 힘을 더한다"고 밝혔다.

'날아라 개천용'은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 박태용(권상우 분)과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사대문을 접수한 백수 기자 박삼수(배성우 분)의 뜨거운 이야기를 담는다. JTBC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팔색조 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김주현은 진실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신입 기자 이유경을 맡는다. 하나를 가르치면 열을 깨닫는 박삼수의 후배 기자로 활약하며 권상우 배성우와 호흡을 맞춘다. 정웅인은 영특한 머리 하나로 신분 상승에 성공한 엘리트 검사 장윤석을 연기한다. 인간적인 일면도 있지만 출세욕이 강한 욕망의 화신이다.

여기에 특별한 배우들이 핵심 인물로 특별출연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한다. 김갑수는 베일에 싸여 있는 대한민국 법조 설계자이자 전 검찰총장 김형춘을, 김응수는 빈민가 출신에서 시장의 자리까지 오른 야망의 아이콘 강철우를 맡는다. 조성하는 판사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는 대법관 조기수로 분해 노련한 연기로 극을 이끈다.

제작진은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쓰고도 하소연조차 할 곳 없는 사회적 약자의 이야기로 진한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소재만큼이나 캐릭터 역시 비범하다. 뜨겁게 부딪힐 배우들의 빈틈없는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날아라 개천용'은 '앨리스' 후속으로 올해 하반기 편성될 예정이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