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감정' 주원'·'1인 2역' 김희선…'앨리스', 연기 맛집 예약(종합)
입력: 2020.08.25 15:42 / 수정: 2020.08.25 15:42
주원(왼쪽) 김희선이 SBS 새 드라마 앨리스로 돌아온다. 주원은 무감정증 형사 박진겸, 김희선은 윤태이·박선영이라는 1인 2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SBS 제공
주원(왼쪽) 김희선이 SBS 새 드라마 '앨리스'로 돌아온다. 주원은 무감정증 형사 박진겸, 김희선은 윤태이·박선영이라는 1인 2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SBS 제공

"지금까지 본적 없는 드라마 될 것"

[더팩트 | 유지훈 기자] 주원 김희선이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시간여행이라는 주제에 각자 맡은 캐릭터도 남다르다. 두 사람이 주연을 맡은 '앨리스'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25일 오후 SBS 공식 유튜브 채널 SBS NEW에서는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희선과 주원 곽시양 이다인 그리고 연출을 맡은 백수찬 감독이 참석했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와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시간여행을 담은 SF 드라마다. 김희선 주원이라는 걸출한 두 배우에 시간여행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전면에 내세웠다. 김희선은 tvN '나인룸' 이후 2년, 주원은 SBS '엽기적인 그녀' 이후 3년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김희선은 "오랜만에 SBS에서 작품을 하게 됐다. 친정으로 돌아온 기분"이라고, 주원은 "여기서 3년 전 제작발표회를 한 다음 날 입대했다. 벌써 3년이나 흘러 감회가 새롭다. 어서 결과물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와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시간여행을 담은 SF 드라마다. /SBS 제공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와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시간여행을 담은 SF 드라마다. /SBS 제공

김희선은 물리학 교수 윤태이, 윤태이와 얼굴이 닮은 다른 인물 박선영을 연기한다. 윤태이는 6살에 미적분을 풀고 15살에 한국대 물리학과에 수석 입학한 천재이자 박진경의 엄마, 박선영은 시간여행의 비밀을 쥔 미래의 과학자다.

2년 여 만의 복귀작에 1인 2역이라는 중책까지 맡게 된 그는 "박선영의 경우 이렇게 큰 아들 주원의 엄마를 할 수 있을까 싶었다. 하지만 아이를 키우고 있는 한 사람으로서 모성애를 가지고 연기했다. 반대로 천재 물리학자가 더 어려웠다. 물리 용어도 자연스럽게 해야 했고 칠판에 처음 보는 기호를 썼다. 그래도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주체적이고 당당한 여자, 가슴 따뜻한 모성애까지 김의선의 활약은 드라마의 풍미를 더할 전망이다.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인물을 20대에서 40대까지 다양한 나이대를 넘나들며 열연을 펼친다.

김희선은 "외모는 같지만 두 캐릭터의 차이점도 많다. 박선영 윤태이 모두 나와 닮은 부분이 많다"며 "박선영은 홀로 아이를 키우는 모성, 윤태이는 개인주의 성향에 자기애가 강하다. 그 부분들이 나와 닮아있어 내 본모습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어려운 장면들도 있어 그때마다 감독님과 이야기를 하고 회의를 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주원은 무감정증 캐릭터 연기와 관련해 미세하게 표현해야 할 부분들이 많아 어려웠다고 밝혔다. /SBS 제공
주원은 무감정증 캐릭터 연기와 관련해 "미세하게 표현해야 할 부분들이 많아 어려웠다"고 밝혔다. /SBS 제공

주원은 선천적 무감정증 형사 박진겸으로 분한다. 박진겸은 10년 전 고등학생 시절 엄마가 죽은 후 오직 엄마를 죽인 범인을 쫓는 것에만 집중하며 살아온 형사다. 날카로운 촉과 빠른 상황판단력, 강력한 카리스마와 명석함을 가졌다.

무감정증 연기와 관련해 주원은 "대본 리딩 때만 해도 다들 연기하기 편하겠다고 했다. 감정이 없으니 툭툭 뱉기만 해도 될 것 같지만 아니었다. 초반 감정이 없을 때는 정말 미세하게 표현해야 할 부분들이 많아 어려웠다. 그만큼 감정이 폭발하는 장면도 신경 썼다"고 설명했다.

'앨리스'는 무엇보다 주원 김희선의 연기 호흡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그들은 시간을 넘나드는 이야기 속에서 서스펜스와 로맨스 그리고 액션까지 펼친다. 김희선은 "액션 연기에 욕심내는 배우들의 마음을 이해했다. 나는 어색한데 앵글에 따라 음악과 효과가 들어가니 정말 멋지게 나온다. 모니터를 하니 너무 잘 나와서 자연스럽게 욕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대화를 이어받은 주원은 "어떤 드라마보다 액션이 어려웠다. 캐릭터가 무감정증이지만 액션은 감정이 끝까지 차올랐을 때 나온다. 그래서 감정적으로 힘들었다. 정말 새롭고 정말 힘든 액션이었다"고 회상했다.

김희선은 지금까지의 드라마와는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SBS 제공
김희선은 "지금까지의 드라마와는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SBS 제공

김희선 주원 캐스팅 과정을 이야기하는 백수찬 감독에게서는 남다른 자신감이 엿보였다. 김희선을 "20대부터 40대까지 그 나이대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배우"라고, 주원을 "장점이 정말 많은 믿고 보는 배우다. 그의 복귀작을 마다할 감독은 없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이날 행사는 주원과 김희선의 극찬 덕분에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때문에 드라마 속 두 사람의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도 커졌다. 주원은 "김희선 누나는 지금까지 연기하며 나를 놀라게 한 배우 중 하나"라며 "연기 인성 모든 것들이 그랬다. 마지막 촬영을 함께하지 못하고 집에 가는 길 눈물이 날 것 같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김희선은 "촬영 조건이 참 만만치 않았다. 그 덕분에 주원과 끈끈한 우정이 생겼다. 지금까지의 드라마와는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거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앨리스'는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