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백경, 라디오 DJ 고사…과거 세월호·지역감정 등 발언 눈살
입력: 2020.08.11 00:00 / 수정: 2020.08.11 00:00
가수 겸 성우 송백경이 과거 논란으로 KBS 라디오 진행자 후보군에서 탈락됐다. /송백경 SNS
가수 겸 성우 송백경이 과거 논란으로 KBS 라디오 진행자 후보군에서 탈락됐다. /송백경 SNS

누리꾼들 "송백경 DJ에 반대" 봇물

[더팩트|이진하 기자] 그룹 원타임 출신이자 성우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송백경이 과거 발언으로 논란이 되자 KBS 라디오 출연을 고사했다.

송백경은 지난해 3월 KBS 성우극회 44기로 공채 성우로 합격해 같은 해 4월부터 KBS에서 근무하고 있다. 그는 다음 달 KBS 라디오 개편에 맞춰 해피FM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맡아 진행할 DJ 후보군에 포함됐다.

그러나 해당 소식이 알려진 7일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 게시판에는 "세월호, 음주운전 논란 송백경 방송 진행 취소 및 선임 관계자 징계"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은 10일 오후까지 9500여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이후 송백경의 라디오 진행 고사로 게시글은 사라진 상황이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여전히 송백경과 관련한 글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논란이 계속되자 송백경은 10일 오후 스스로 부담감을 느껴 프로그램 진행을 고사한다고 밝혔다. KBS 관계자도 "송백경이 여론의 부담을 느껴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고 싶다는 의견을 줬다"며 "이를 반영해 다른 후보 중 진행자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 시청자 권익 게시판에 송백경과 관련한 부정적인 글이 송백경의 라디오 진행 철회에도 불구하고 10일 오후 계속해 올라오고 있다. /KBS 시청자 권익 게시판 캡처
KBS 시청자 권익 게시판에 송백경과 관련한 부정적인 글이 송백경의 라디오 진행 철회에도 불구하고 10일 오후 계속해 올라오고 있다. /KBS 시청자 권익 게시판 캡처

과거 송백경은 2015년 자신의 SNS에 "세월호 사고 때는 없는 법까지 만들어가며 억 소리 나게 보상해주면서 나라 지키다 북괴 지뢰 도발로 두 다리를 잃은 장병들은 자기 돈으로 치료를 하게 하네 이런 XX 같은 나라에서 살고 있다니"란 글을 게재해 비난을 받았다.

또 자신의 SNS 등에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을 고소한 사실을 밝히며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는 "(악플 단 누리꾼들) 알고 보니 전라도 사람이었다"고 말해 또 다시 대중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송백경은 과거 2005년 11월 만취 상태로 자신의 차를 몰다가 택시와 버스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는 냈다. 이 사고로 목뼈 골절상을 당했다.

누리꾼들은 송백경 소식에 "KBS는 제정신인가? 송백경을 DJ로 쓰려고 하다니. 하차, 자진 사퇴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lov***), "극우 성향을 가진 송백경을 DJ로 한다고 하는 KBS도 정신차려야"(sj6***), "제발 TV이든 라디오든 정상적인 사람을 보게 해 주세요. 그게 그렇게 어렵나요? 논란이 너무 많은 사람을 DJ로 앉힌다는 건 절대 반대합니다"(nuno***)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백경은 1998년 4인조 힙합그룹 원타임으로 데뷔해 '1TYM'(원타임), 'HOT 뜨거', 'Without you'(윗 아웃 유)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지난해 공채 성우 시험에서 합격 소식을 알린 그는 지난해 4월부터 오는 2021년 3월 31일까지 KBS 전속 성우로 활동한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