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트롯' 첫 공연] 코로나도 막지 못한 올림픽공원의 '뜨거운 열기'
입력: 2020.08.08 01:57 / 수정: 2020.08.08 10:06
팬들의 마음을 생각하며 매 순간 정성을 다해 노래를 부르겠다. 첫 무대에 오른 임영웅은 설운도의 보랏빛 엽서까지 완벽한 무대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강일홍 기자
"팬들의 마음을 생각하며 매 순간 정성을 다해 노래를 부르겠다." 첫 무대에 오른 임영웅은 설운도의 '보랏빛 엽서'까지 완벽한 무대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강일홍 기자

관객들 "깊은 울림과 감동으로 코로나 우울 해소된 느낌"

[더팩트|올림픽체조경기장=강일홍 기자] 7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펼쳐진 '내일은 미스터 트롯' 콘서트 첫 공연은 매 순간 흥분의 도가니였다. 가수들도 관객들도 모두가 조심스러웠지만 뜨거웠다.

코로나 분위기를 거슬러 드러내놓고 환호를 내지르지는 못해도 무대 위 트롯스타들의 향연에 관객들의 가슴은 찡하게 울려퍼졌다.

'지친 나를 안아 주면서 사랑한다 정말 사랑 한다는 그 말을 해준다면/ 나는 사막을 걷는다 해도 꽃길이라 생각 할 겁니다/ 우린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겁니다/ 저 높은 곳에 함께 가야 할 사람 그대 뿐입니다.'

역시 임영웅이었다. 막이 오르자 임영웅은 TV CHOSUN '미스터 트롯' 예선전에서 불렀던 노사연의 '바램'을 부르며 등장했다. 설운도의 '보랏빛 엽서'까지 완벽한 무대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임영웅은 노래를 부르기 앞서 벅찬 소감도 밝혔다.

"TV 조선 '미스터 트롯'을 거쳐 오늘의 이 자리에 섰다. 1라운드만 통과 하자는 각오로 참가했는데 최고 영예의 진에 올랐다. 모두 여기 객석에 계신 여러분들의 아낌없는 성원 덕분이다. 설령 아무리 힘든 일이 있더라도 꽃길이라 여기겠다. 팬들의 마음을 생각하며 매 순간 정성을 다해 노래를 부르겠다."

미스터 트롯 콘서트는 무대가 열리자 마자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김호중 김희재 장민호 등 미스터 트롯 TOP7이 등장하며 순식간에 열기가 달아올랐다. /강일홍 기자
'미스터 트롯' 콘서트는 무대가 열리자 마자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김호중 김희재 장민호 등 '미스터 트롯 TOP7'이 등장하며 순식간에 열기가 달아올랐다. /강일홍 기자

잇달아 영탁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 이찬원의 '진또배기', 정동원의 색소폰 연주와 함께 열창한 '여백' 등 이어지는 무대마다 관객들은 뜨겁게 반응했다. 마스크를 쓴 불편함은 줄어든 함성만큼 더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

영탁은 "기다리고 기다렸다. 길게 기다린만큼 더 감동적이다. 코로나 장벽으로 오랜 시간 가로 막혔지만 언젠가는 만날 수 있을 거란 희망을 갖고 견뎠다. 오늘 바로 그 날이 됐다. 약속해달라. 우리가 앞으로도 계속 만나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철저히 쓰고, 함성 대신 박수를 더 크게 치시라"고 말해 또 한번 박수를 받아냈다.

객석에서 만난 한 50대 여성 관객은 "TV에서만 보던 트롯 영웅들을 직접 가까이서 보는 것만으로 가슴이 탁 트였다"면서 "코로나로 우울했던 마음이 모처럼 깊은 울림과 감동으로 해소된 느낌"이라고 말했다.

첫 공연은 주최 측의 철저한 사전 대비로 차분하게 진행됐다. 입장부터 방역 안내를 하고 문진표 내용과 신분증을 일일이 대조했다. 열감지 체크와 손소독 및 1회용 장갑 등을 배포하기도 했다. /강일홍 기자
첫 공연은 주최 측의 철저한 사전 대비로 차분하게 진행됐다. 입장부터 방역 안내를 하고 문진표 내용과 신분증을 일일이 대조했다. 열감지 체크와 손소독 및 1회용 장갑 등을 배포하기도 했다. /강일홍 기자

공연장 대형 스크린에 띄워진 영상쇼도 볼거리였다. 그동안 TV조선을 통해 방영된 다양한 영상들을 편집해 관객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김호중 김희재 장민호 등 '미스터 트롯 TOP7' 외에도 김수찬 류지광 김희재 신인선 남승민 고재근 황윤성 등이 익숙한 이미지로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오후 7시30분부터 진행된 이날 미스터 트롯 첫 공연은 4000여명이 관람했다. 관할 지자체의 공연집합금지 명령 이후 두칸 좌석 띄우기로 조정하면서 5200여석의 좌석수가 좀더 줄었다. /강일홍 기자
오후 7시30분부터 진행된 이날 '미스터 트롯' 첫 공연은 4000여명이 관람했다. 관할 지자체의 공연집합금지 명령 이후 두칸 좌석 띄우기로 조정하면서 5200여석의 좌석수가 좀더 줄었다. /강일홍 기자

'대국민 감사콘서트'로 오후 7시30분부터 진행된 이날 '미스터 트롯' 첫 공연은 4000여명이 관람했다. 당초 1만5000석의 3분의 1 수준인 5200석으로 진행하려다, 관할 지자체의 공연집합금지 명령 이후 두칸 좌석 띄우기로 다시 조정하면서 좌석수가 좀더 줄었다.

첫 공연은 주최 측의 철저한 사전 대비로 차분하게 진행됐다. 입장부터 방역 안내를 하고 문진표 내용과 신분증을 일일이 대조했다. 열감지 체크와 손소독 및 1회용 장갑 등을 배포하기도 했다.

'미스터 트롯' 콘서트는 당초 지난 4월18일 첫 공연을 가진 뒤 전국투어를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여파로 순연됐다. 이날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23일까지 3주에 걸쳐 금(1회) 토일(각 2회) 등 총 15회 공연을 진행한다.

eel@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