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 도티·KARD 전소민, '뒷광고' 논란 거센 후폭풍
입력: 2020.08.08 00:00 / 수정: 2020.08.08 00:00
도티(왼쪽)와 전소민이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팬들을 속였다며 비난을 이어나가고 있다. /더팩트 DB
도티(왼쪽)와 전소민이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팬들을 속였다며 비난을 이어나가고 있다. /더팩트 DB

누리꾼 "진짜 잘못은 전국민 속인 거짓말"

[더팩트 | 유지훈 기자] 유튜버 도티와 KARD(카드) 전소민이 최근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유튜브 뒷광고로 구설에 올랐다. 뒷광고는 협찬을 받아 만든 콘텐츠를 제대로 표기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MCN(Multi Channel Network, 다중 채널 네트워크) 기업 샌드박스는 지난 7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지금까지 샌드박스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했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되어 있음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시청자분들이 안심하고 영상을 보실 수 있도록 누구보다 정확한 유료 광고 정보 고지를 약속드리겠다"고 밝혔다.

샌드박스는 253만 구독자를 보유한 도티가 CCO(Chief Contents Officer, 최고 홍보 책임자)로 있는 MCN 회사다. 도티는 MBC '라디오스타'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전지적 참견 시점' 등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인기를 누렸고 이때마다 샌드박스에 대한 홍보도 펼쳤다. 최근 도티는 불거진 뒷광고 의혹에 "모두 거짓말이다. 목숨 같은 회사다. 진의를 추측으로 왜곡하여 호도하지 말아달라"고 부인했으나 이날 샌드박스가 공식적으로 이를 인정하며 비난을 피하지 못하게 됐다.

뒷광고 논란은 KARD 멤버 전소민에게도 번졌다. 그는 24만 7000여 명이 구독하는 유튜브 채널도 운영 중이다. 하지만 뒷광고 이슈가 떠오르자 자신의 몇몇 콘텐츠 속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전소민은 영상 업로드 후 업체 측으로부터 캡처본 활용에 대한 비용을 받았기 때문에 내돈내산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전소민 유튜브 캡처
전소민은 영상 업로드 후 업체 측으로부터 캡처본 활용에 대한 비용을 받았기 때문에 '내돈내산'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전소민 유튜브 캡처

이에 전소민은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Minny J 소민'에 "영상 업로드 후 업체 측에서 캡처에 한해 2차 활용을 하고 싶다고 요청했고 소정의 2차 활용 사용비를 받았다"며 "사전 유료 광고는 아니지만 추후 2차 활용비를 받았기에 시기에 맞춰 '간접광고' 포함 문구를 더보기 란에 추가하고 '영상 내 유료광고 포함' 표기를 함과 동시에 제목에서 '내돈내산'을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 유튜브 내 '뒷광고' 관련 문제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구독자분들과 팬분들께 실망시켜드리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며 "그동안 해보고 싶었던 뷰티 관련 콘텐츠를 우선적으로 진행하고는 있지만 절대적으로 광고나 돈을 받고자 컨텐츠를 진행한 게 아닌 점 꼭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뒷광고 하는 유튜버들 방송에서 퇴출 시킵시다"(gknd***), "도티의 잘못은 뒷광고가 아니라 전국민을 우롱한 거짓말"(jazz****)이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냈고 "다른 아이돌 유튜버 뒷광고도 철저하게 조사해주세요"(ehdu****), "뒷광고 어마어마하게 한 연예인들 많다. 모두 조만간 다 사과해야 할 예정"(baby****)이라는 댓글로 관련 논란이 계속될 것임을 강조했다.

한편, 다비치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방송인 최희 등도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광고주로부터 돈을 받고 제품을 리뷰했으나 이를 명확히 표기하지 않아 논란을 샀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