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오취리, 의정부고 흑인분장 비판…누리꾼들도 갑론을박
입력: 2020.08.07 00:00 / 수정: 2020.08.07 00:00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 속 블랙 페이스에 인종차별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누리꾼들도 이와 관련해 갑론을박을 이어나가고 있다. /더팩트 DB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 속 '블랙 페이스'에 인종차별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누리꾼들도 이와 관련해 갑론을박을 이어나가고 있다. /더팩트 DB

"동양인에 눈 찢는 것과 같은 행위"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 사진에 목소리 높여 비판했다. 학생들이 인종차별에 해당하는 '블랙페이스'를 했다는 이유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며 "우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라고 지적했다.

샘 오취리는 "제발 하지 말라. 문화를 따라 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색까지 해야 되냐"며 "한국에서 이런 행동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다.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고 적었다.

이날 샘 오취리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이유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졸업 사진을 찍으며 인터넷 유행인 '관짝소년단'을 분장을 해서다. '관짝소년단'은 가나의 장례식장에서 관을 이동하는 상여꾼들이 춤을 추는 영상을 각종 흥겨운 음악과 섞어 패러디해 온라인에서 유행이 됐다.

매년 위트 넘치는 졸업 사진으로 화제를 모았던 의정부고등학교는 지난 3월 학생들의 졸업 사진 촬영 현장을 공개했고 이 중에는 '관짝소년단'도 담겨 있었다. 학생들은 '관짝소년단'의 의상과 관을 그대로 따왔고 얼굴도 검게 칠했다.

샘 오취리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다.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샘 오취리 SNS 캡처
샘 오취리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다.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샘 오취리 SNS 캡처

하지만 이 패러디는 '블랙 페이스'라는 지적으로 이어졌다. '블랙 페이스'는 흑인이 아닌 인종이 흑인 흉내를 내기 위해 피부를 검게 칠하거나 입술을 두껍게 그리는 등의 행위다. 19세기 영미권에서 유행하기 시작했으나 1960년대 미국 민권운동의 영향으로 인종차별적 행위라는 인식으로 자리 잡아 금기시됐다.

샘 오취리는 2013년부터 국내에서 방송 활동을 하며 한국에 자리 잡은 인종차별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내왔다. 2014년 JTBC '정상회담'에서는 "한국에서 엑스트라 일을 했을 때 앞에는 백인이 서고 뒤에 흑인이 섰다"고 지적했고, 2017년 SBS '웃찾사'에서 홍현희가 아프리카 흑인 추장 분장을 하고 등장 했을 당시에는 "앞으로 방송에서 이런 모습들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누리꾼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고등학생의 순수한 페러디를 샘 오취리가 악마의 손짓처럼 만들었다"(gotn****) "가나 장례문화 알리는데 포커스를 맞춘 것으로 보인다. 흑인 비하로 안 느껴진다"(hwan****)고 반대 의견을 내는 이도 있었으나, "대중적으로 그게 명백한 차별행위임을 알아달란 말을 한 것"(yc_y****) "논리적으로 접근하면 동양인 상대로 눈 찢는 행위가 별거냐. 서양인에 비해 눈 작고 찢어진 건 사실"(ckdg****)이라며 샘 오취리의 의견에 힘을 싣기도 했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