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희섭 측 "악성 루머 심각…법적 대응할 것"
입력: 2020.08.05 16:05 / 수정: 2020.08.05 16:05
심희섭이 악성 루머에 고통을 호소했다. 소속사는 공식입장문을 통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더팩트 DB
심희섭이 악성 루머에 고통을 호소했다. 소속사는 공식입장문을 통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더팩트 DB

선처 없이 강경대응 예고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배우 심희섭의 소속사가 악성 루머에 칼을 빼들었다.

소속사 엔앤엔웍스는 5일 "당사 소속 배우 심희섭과 관련해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방 등이 포함된 게시물이 무분별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수년간 이어져 온 악성 루머로 인해 현재 배우가 받는 정신적인 피해가 견딜 수 없는 심각한 상태가 됐고 결국 법정 대응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허위사실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법 행위며 이는 배우의 이미지와 배우 활동에 심각한 손실을 입히는 일이다. 이후 당사는 소속 배우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및 명예훼손성 게시글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지속할 예정이며 소속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3년 영화 '1999, 면회'로 데뷔한 심희섭은 '변호인' '암살' '명당' '사자'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MBC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SBS '사랑의 온도', OCN '작은 신의 아이들' 등의 드라마에서 활약했다. 최근 '강철비2:정상회담'에서 백두호 감청병 역을 맡아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