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겸 레이블 대표 A 씨, 몰카 촬영 혐의 인정
입력: 2020.07.27 14:11 / 수정: 2020.07.27 14:11
싱어송라이터이자 인디 가수 레이블 대표 A 씨가 몰카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중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팩트 DB
싱어송라이터이자 인디 가수 레이블 대표 A 씨가 몰카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중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팩트 DB

A 씨 "불법적인 일한 것 너무나 후회"

[더팩트|이진하 기자] 싱어송라이터이자 인디 가수 레이블 대표 A 씨(42)가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가운데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광진경찰서 관계자는 27일 "A 씨는 올해 초까지 몰래카메라 장치를 이용해 다수의 여성을 불법적으로 촬영한 혐의로 서울 광진경찰서에 입건됐다"며 "영상에는 성관계를 비롯해 신체 부위 등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앞서 'SBS funE' 보도에 따르면 법무법인 모두의 법률 배근조 변호사는 지난 4월쯤 이 사건과 관련해 익명의 제보를 받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A 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피의자 조사를 받고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해당 매체를 통해 "불법적인 일을 한 것을 알고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며 "올 초 가정을 꾸리고 기부활동도 하며 반성하는 삶을 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경찰 조사 후 자신의 SNS 계정을 삭제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A 씨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A 씨는 한 가요제에서 동상을 수상하고 이후 가요계에 데뷔했다. 120여 곡을 발표한 싱어송라이터로 사랑의 관한 에세이를 발표한 이력도 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