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댓글뉴스] 조재현 딸 조혜정, 2년 만에 SNS 근황 "활동 개시?"
입력: 2020.07.23 00:00 / 수정: 2020.07.23 00:00
배우 조재현의 딸 조혜정이 약 2년 만에 SNS 활동을 재개해 연예계 복귀설이 재기되고 있다. /더팩트 DB
배우 조재현의 딸 조혜정이 약 2년 만에 SNS 활동을 재개해 연예계 복귀설이 재기되고 있다. /더팩트 DB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2018년 계약 해지

[더팩트|이진하 기자] 배우 조재현의 딸 조혜정이 SNS 활동을 재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조혜정은 지난 21일 배우 한보름이 SNS에 게시한 사진에 "멋져요"란 댓글을 달았다. 한보름도 "금요일에 만나요"라며 친분을 과시했다. 조혜정과 한보름은 KBS2 '고백부부'에 함께 출연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조혜정은 지난 2018년 2월 아버지 조재현의 성추문 논란 이후 연예계 활동과 함께 SNS 활동도 중단했다. 이후 약 2년 만에 SNS 활동을 재개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조혜정이 활동을 재개하는 것이 아니냐며 입을 모으고 있다.

실제 그의 댓글에 대댓글로 누리꾼들은 "언니 보고 싶었어요"(holl***), "응원해요 혜정 님"(meun***), "복귀 기다려요"(nora***) 등의 그리움을 표현한 이들도 있었다. 또 일부 "해명도 없이 은근슬쩍 활동 개시하려구요?"(doeu***) 란 부정적 의견에는 "왜 언니한테 해명하라고 난리"(jnrl***), "무슨 해명을 하래"(yejj***)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기대와 달리 조혜정은 지난해 소속사와 결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연예계 활동 복귀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앞서 지난 2017년 4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나 1년 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아버지 조재현의 성추문 '미투 사건'이 일어난 2018년 초 소속사와 이별했다.

당시 아버지 조재현을 둘러싼 성추행 미투 관련 사실이 불거지면서 공식 배우 활동에 난항을 겪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조혜정이 배우 활동 의지는 있었으나 당시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배우와 합의하에 계약을 해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혜정은 미국극예술아카데미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2014년 OCN 드라마 '신의 퀴즈4'로 데뷔했다. 이후 2015년 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에서 아버지 조재현과 함께 출연하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며 본격 배우 활동을 펼쳤다.

온스타일 드라마 '처음이라서', MBC 에브리원 '연금술사', '상상고양이' MBC '역도요정 김복주', KBS2 '고백부부' 등에서 개성 있는 캐릭터로 열연했다.

한편 조혜정 아버지 조재현은 2018년 배우 최율의 폭로로 여러 명의 여성들을 성추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미투' 논란 후 조재현은 현재 지방에서 칩거 중이며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성과 법적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