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윤균상, '역적' 인연 안예은 뮤비 노개런티 출연
입력: 2020.07.20 10:00 / 수정: 2020.07.20 10:00
배우 윤균상(왼쪽)이 드라마 역적을 통해 인연을 맺은 안예은의 8월 신곡 능소화 뮤직비디오에 노개런티로 최근 출연했다./더팩트 DB, 더블엑스엔터 제공
배우 윤균상(왼쪽)이 드라마 '역적'을 통해 인연을 맺은 안예은의 8월 신곡 '능소화' 뮤직비디오에 노개런티로 최근 출연했다./더팩트 DB, 더블엑스엔터 제공

8월 초 신곡 '능소화' 발표, 호러물 콘셉트로 뮤직비디오 촬영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배우 윤균상이 드라마 '역적'으로 인연을 맺은 뮤지션 안예은의 신곡 뮤직비디오에 노개런티로 출연했다.

20일 <더팩트> 취재 결과 윤균상은 8월 초 신곡 '능소화'로 컴백하는 안예은의 뮤직비디오에 개런티를 받지 않고 흔쾌히 출연, 열연을 펼친 것으로 확인됐다. 싱어송라이터로 화제를 모은 안예은은 최근 '능소화' 녹음과 뮤직비디오 촬영까지 모두 마치고 후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예계의 한 관계자는 <더팩트>에 "윤균상이 3년여 전 주인공으로 출연한 MBC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을 통해 안예은과 인연을 맺었고 그때의 친분으로 출연료도 받지 않고 신곡으로 돌아오는 안예은을 지원사격했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윤균상과 안예은의 인연은 201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윤균상은 2017년 1~5월 방송된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홍길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고 안예은은 드라마의 OST 대부분을 직접 쓰고 불렀다. 안예은은 카메오로 출연까지 했다.

윤균상은 드라마 종영을 보름여 앞둔 2017년 5월 1일 자신의 SNS에 "#역적 반가웠어요. 제가 진짜 팬이에요! 안예은 최고!"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사진은 윤균상과 안예은의 모습이 담겼다.

윤균상은 2017년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둑에서 홍길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고 안예은은 드라마 OST에 참여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안예은은 드라마에 카메오로 출연까지 했다. 사진은 당시 윤균상이 촬영해 공개한 인증샷. /윤균상 SNS
윤균상은 2017년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둑'에서 홍길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고 안예은은 드라마 OST에 참여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안예은은 드라마에 카메오로 출연까지 했다. 사진은 당시 윤균상이 촬영해 공개한 인증샷. /윤균상 SNS

이후 3년 2개월이 더 흘렀지만 윤균상은 당시 인연을 맺은 안예은의 컴백을 응원하기 위해 아무런 조건 없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안예은의 이번 뮤직비디오는 호러물을 연상케 하는 콘셉트로 촬영이 진행됐고, 윤균상이 어떤 연기를 펼쳤을지 기대가 모인다.

안예은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여름을 겨냥해 납량특집 느낌의 신곡을 준비 중이다. 제목은 '능소화'"라고 신곡을 소개했다.

안예은은 2016년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5를 통해 독창적인 자작곡과 감성을 자극하는 보컬로 음악성을 인정받으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그해 11월 첫 정규앨범 '안예은'을 통해 완전히 차별화된 색깔의 완성형 아티스트임을 알렸다.

'역적' OST '홍연', '상사화', '봄이 온다면'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이후 2017년 6월 미니앨범 '一日 (일일)'과 싱글 '같은 생각', '홀로 봄', 2018년 7월 2번째 정규앨범 'O', 지난 2월 3번째 정규앨범 'ㅇㅇㅇ'을 발표했다. '능소화'는 7개월 만의 신곡이다.

윤균상은 2012년 드라마 '신의'로 데뷔했고 이후 '피노키오', '육룡이 나르샤', '닥터스',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의문의 일승', '미스터 기간제' 등에서 열연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tvN 예능 '삼시세끼'를 통해서는 친근한 모습을 보여줬다.

현재 신애라, 박나래와 tvN 예능 '신박한 정리'에서 활약하고 있는 윤균상은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